일본 포도, 한송이가 1260만원 낙찰 '한알에 40만원'… 낙찰자, 전시후 무료제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 포도 루비로망. /자료사진=뉴스1(TBS 캡처)
일본 포도 루비로망. /자료사진=뉴스1(TBS 캡처)

일본 포도 한송이가 사상 최고가인 110만엔에 낙찰됐다. 지난 7일 일본 이시카와현이 개발한 최고급 일본 포도 '루비로망'이 올해 첫 경매에서 무게 900g짜리 1송이가 사상 최고가인 110만엔, 우리 돈으로 1257만원에 낙찰됐다.

일본 포도 루비로망은 이시카와현이 1995년부터 품종 개량을 거듭해 14년만에 개발한 품종으로 포도알 직경이 3㎝가 넘으며 당도 18 이상의 단맛이 특징이다.

1257만원에 낙찰된 이 포도송이에는 30알 정도가 달렸는데, 포도 한알에 약 40만원인 셈이다.

낙찰받은 곳은 효고현 아마가사키시의 한 슈퍼마켓으로 슈퍼마켓 측은 점포에 일본 포도 '루비로망'을 전시한 후 오늘(8일)부터 고객들에게 무료로 나눠줄 예정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2.64하락 45.3518:03 06/30
  • 코스닥 : 745.44하락 16.9118:03 06/30
  • 원달러 : 1298.40하락 0.618:03 06/30
  • 두바이유 : 114.22상승 1.0118:03 06/30
  • 금 : 1817.50하락 3.718:03 06/30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 [머니S포토] 박홍근 "의장선출 전까지 협상의 문 열려 있다"
  • [머니S포토] 조주완 "LG전자, 고객 경험 중심으로 패러다임 선도"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취임 이후 보험업 상견례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