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륜] 하반기 가평팀 '주목'… 전성기 또 불지피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륜] 하반기 가평팀 '주목'… 전성기 또 불지피나

시즌 경륜 하반기 가평팀(사진)의 활약이 기대된다. 특히 하반기 특선급에서 경쟁할 선수들이 대거 포진했고 우수급과 선발급 입상후보군도 여럿이다. 

지난달 19일 광명우수급 결승, 오랜만에 특선급 진출 기회를 가진 가평팀 정현호(33·14기)와 최대용(33·15기)이 각각 극적인 우승과 준우승으로 특별승급을 이뤄냈다.

앞선 지난달 17일, 김영곤(35·12기)이 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 이창섭) 경륜사업본부가 발표한 2016년 하반기 정기등급심사에서 특선급으로 복귀했다. 10년 만의 복귀라 경륜팬들에게 깊은 인상을 심어줬다.

특선급으로 승급한 이들은 우수급과 선발급서 강자로 통했던 선수들이라 하반기 활약이 주목된다.  

가평팀은 경륜 원년을 이끌어온 전통의 팀이다. 2기 박기호를 중심으로 가평종합고 출신들이 의기투합한 한국 경륜의 간판팀이다. 현재 부천고 출신의 이유진을 제외한 모든 팀원이 가평종고 선후배다.

가평팀은 아마추어 스프린터 최강자였던 7기 수석 졸업생 현병철(42)이 2001~2006년 대상경주 챔피언 10개를 거머쥐면서 전성기를 구가했다. 또 2012~2014년 슈퍼특선반에서 활약했던 11기 공민우(36)가 팀을 이끌면서 최강팀으로 도약했다. 쌍둥이 형제인 11기 공민우와 공민규, 동기 김근영이 가평팀 10년 전성기를 이어갔다. 

내리막길도 있었다. 한때 최강자로 이름을 날렸던 현병철이 특선급 자리를 끝까지 지키지 못하고 2012년 우수급으로 내려갔다. 그나마 팀의 자존심을 지켰던 공민우도 올 시즌 다소 주춤한 모습이다.  

하지만 팀의 막내인 20기 김용해(훈련원 5위)와 김범준(11위)이 2013년 합류하고 17기 이상현이 2015년부터 우수급에서 대활약을 하면서 기지개를 켰다. 여기에 김영곤, 박대한, 정현호, 조재호, 최대용 등이 괄목할만한 성장을 하면서 재도약의 날개를 폈다..

가평팀은 유주현(36·11기) 지부장과 공민규 총무 아래 23명의 선수들이 활동하고 있다. 

 

박정웅
박정웅 parkjo@mt.co.kr

안녕하세요, 박정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8%
  • 42%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