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환율전망] 미약한 투자심리로 반등 예상… 1157~1158원 움직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뉴스1DB
/자료사진=뉴스1DB
강달러 압력과 미약한 투자심리로 원/달러 환율은 하루 만에 반등이 예상된다.

하건형 신한금융투자 이코노미스트는 “8일 뉴욕 차액결제선물환(NDF) 원/달러 환율을 고려하면 전 거래일 종가 대비 상승한 1157~1158원에서 출발이 예상된다”며 “미국 고용지표 호조 예상에 강달러 압력이 증대했고 원/달러 상승 압력에 우세하게 작용하는 형국”이라고 말했다.

또한 하 이코노미스트는 “유럽과 미국 등 주요 선진증시들이 혼조세 보였고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공급과잉 우려로 45달러 초반으로 하락했다”며 “개선됐던 투자심리가 재차 위축될 가능성이 높아 원/달러 장중 상승폭은 점진적으로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홍춘욱 키움증권 이코노미스트는 “8일(현지시간) 미국 노동통계국의 고용보고서 발표를 앞두고 등락은 제한될 전망”이라고 판단했다.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18:03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18:03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18:03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8:03 01/27
  • 금 : 55.32하락 0.0918:03 01/27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