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환형 시간선택제 일자리…경력단절 예방에 탁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치위생사 이모씨(34세)는 최근 육아휴직 사용 후 복직하는 것에 대해 고민이 많다. 남편은 3교대 근무를 하는 상태여서 전일제 근무를 할 경우에 어린이집에 맡길 수 있는 시간도 한정되어 있고 출퇴근 시간도 길어서 결국 퇴사를 결정했다. 하지만 병원 인사과의 상담 끝에 시간선택제 근무를 제안 받았고 이로 인해 두 달 가까이 오전 근무를 병행하며 육아에 거의 지장을 받지 않게 되었다. 아기와 엄마랑 함께 하는 시간이 많아진 이모씨는 일뿐 아니라 육아까지 할 수 있어 조만간 둘째 계획도 해봐야겠다고 전했다.

#. 법대 졸업 후 저축은행에 입사한 최모씨 (34세)는 결혼·출산·육아를 경험하며 경력단절이 되었다. 이로 인해 최모씨는 육아에 대한 스트레스, 일에 대한 욕망으로 초기 우울증을 겪게 되었고, 그러던 찰나 우연히 한국자산관리공사에서 시간선택제 근로자를 모집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아이가 8개월 무렵에 들어설 때였지만, 유연근무라면 육아와 일,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을 자신감이 생겨 누구보다 나에게 맞는 채용공고라는 생각에 열심히 지원해 합격의 기쁨을 맛 볼 수 있었다.


이미지투데이
이미지투데이
시간선택제 일자리란 근로자의 필요에 따라 전일제 근로자보다 짧게 일하면서 4대 사회보험 등 기본적인 근로조건이 보장되고 차별이 없는 일자리를 말한다.

시간선택제 일자리는 크게 신규채용형과 전환형으로 구분되는데 신규채용형은 처음 입사 때부터 전일제(통상) 근로자보다 근로시간이 짧은 일자리이며, 전환형 시간선택제는 육아, 학업·자기계발, 건강, 가족돌봄, 퇴직준비 등의 사유로 전일제 근로자가 일정기간 동안 근로시간을 단축하여 근무하는 제도를 일컫는다. 이로 인해 정부는 기업의 장시간 근로관행을 개선하고, 양질의 일자리 창출 및 일·가정 양립 지원등을 통해 노동시장의 변화를 이끌어내고자 한다.

지난달 27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공공부문 근로자 30만 153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환형 시간선택제 수요조사 결과, 3만 1659명(10.5%)이 3년 내 전환형 시간선택제를 활용하길 희망한다고 조사되었으며, 이 중 30대 여성이 29.6%로 가장 많았고, 30대 남성(21.3%)과 40대 남성(11.9%)이 뒤를 이었다.

특히 3년 내 전환형 시간선택제 활용을 원하는 3만 1,659명 중 39.4%는 임금이 20% 이상 줄어들더라도 활용할 의향이 있다고 답할 정도로 근로자들은 자신의 생애주기에 따라 근로시간을 단축하길 간절히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처럼 정부는 이번 공공부문 수요조사를 바탕으로 전환형 시간선택제를 적극 수립·이행하기 위해서 관련 실적을 점검할 뿐 아니라 더 이상 제도 활용을 원하는 근로자들이 눈치보지 않고 당당하게 사용할 수 있는 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해 사내눈치법 타파를 위한 인식개선 캠페인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23:59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23:59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23:59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23:59 01/20
  • 금 : 55.19상승 123:59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