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연립다세대주택’ 세입자 월세부담 커졌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주지역 연립다세대주택의 전월세전환율이 상승하며 세입자는 전세로 사는 것보다 월세로 사는 것이 더 불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한국감정원이 내놓은 ‘2016년 5월 전월세 전환율’에 따르면 광주지역 주택종합 전월세전환율은 7.6%로 전월과 같았다. 유형별로 아파트는 5.6%로 전월과 보합을 형성했으나, 연립다세대주택은 9.5%로 전월 8.5%에 비해 1.0% 상승하며 전국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단독주택 전월세전환율은 10.9%로 전월 11.2%보다 0.3% 하락했다.

전남지역 주택종합 전월세전환율은 7.4%로 전월 7.9%보다 0.5% 내려갔다. 유형별로 아파트는 7.0%로 전월대비 0.5% 하락했으며, 연립다세대주택도 8.9%로 전월대비 0.1% 하락했다. 단독주택의 전월세전환율은 10.7%로 전월과 동일했다.

광주지역 연립다세대주택의 전월세전환율이 상승한 것은 전월세부담이 큰 아파트 보다는 비교적 저렴한 연립다세대주택으로 수요자들이 몰리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전월세전환율은 전세금을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되는 비율로, 이 비율이 높으면 상대적으로 전세에 비해 월세 부담이 높다는 의미이며 낮으면 반대다. 즉 전월세전환율이 높아질수록  전세로 사는 것보다 월세로 사는 것이 세입자에게 더 불리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전월세전환율에 대한 세부자료는 한국감정원 부동산통계정보시스템 R-ONE(www.r-one.co.kr) 또는 한국감정원 부동산시장정보 앱(스마트폰)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jaeho5259@mt.co.kr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7.38상승 8.0918:03 05/23
  • 코스닥 : 883.59상승 3.7118:03 05/23
  • 원달러 : 1264.10하락 418:03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3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3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