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영심 전 의원, 국고보조금 2억3000만원 횡령혐의 적발… 문체부, 검찰수사 의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도영심 전 의원. /자료사진=뉴시스
도영심 전 의원. /자료사진=뉴시스

도영심 전 의원(69)이 2억원이 넘는 국고보조금을 횡령한 혐의가 적발돼 검찰이 수사에 나섰다. 오늘(8일) 서울중앙지검 형사8부(부장검사 한웅재)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최근 도영심 전 의원을 횡령 혐의로 검찰에 수사의뢰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문체부는 도영심 전 의원이 2011~2014년 문체부 지원사업을 수행하면서 영수증변조, 중복정산 등 수법으로 2억3000만원 상당의 국고보조금을 빼돌렸다고 주장하고 있다.

도 전 의원이 수행한 사업은 '해외 작은도서관 조성사업', '개발도상국 관광발전 지원사업' 등이다. 문체부는 자체 특별감사 과정에서 도 전 의원의 혐의를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조만간 고발장 등을 살펴본 뒤 도 전 의원을 불러 사실관계를 조사할 예정이다.

한편 도영심 전 의원은 현 유엔세계관광기구 산하 스텝재단 이사장으로 제13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5:32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5:32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5:32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5:32 01/20
  • 금 : 55.19상승 115:32 01/20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 이태원 방문 이유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