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여름휴가, "4.3일 동안 54만400원 쓴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직장인 10명 중 6명은 휴가철 극성수기에 해당하는 7월 말과 8월 초에 휴가를 떠나며, 휴가기간 동안 평균 54만400원을 소비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직장인 여름휴가, "4.3일 동안 54만400원 쓴다"
휴넷이 이같은 내용을 담은 설문조사 결과를 8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직장인 835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이에 따르면 응답자의 74.5%가 올해 여름휴가를 계획하고 있다고 답했으며, 올해 여름휴가 기간은 평균 4.3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평균인 4.2일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예상하고 있는 여름휴가 비용은 평균 54만400원이었으며 ‘30만원 이상~50만원 미만’이라는 응답이 28.3%로 가장 많았다. ‘50만원 이상~70만원 미만’이 25.9%로 2위를 차지했고 ‘100만원 이상’ 21.7%, ‘10만원 이상~30만원 미만’ 20.9%, ‘10만원 미만’ 1.9%, ‘70만원 이상~100만원 미만’ 1.3% 순이었다.

휴가 기간 1~2위는 ‘8월 초순’(38.9%)과 ‘7월 하순’(20.9%)으로, 전체의 59.8%가 극성수기인 7월 말과 8월 초에 휴가를 계획하고 있었다. 광복절이 포함되어 있는 ‘8월 중순’도 15.3%로 비교적 많았으며, ‘8월 하순’ 7.4%, ‘7월 초순’ 6.4%, ‘7월 중순’ 5.9%이었다. 이외에 ‘9월 이후’ 3.7%, ‘이미 다녀왔다’ 1.5% 등이 있었다.

그리고 여름휴가 계획으로는 ‘국내여행’을 하겠다는 응답이 69.9%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어 ‘해외여행’(17.2%), ‘집에서 휴식’(5.6%), ‘자기계발’(5.0%), ‘이직준비’(0.5%)가 뒤따랐다.

또한 휴가를 함께 보낼 대상은 ‘가족과 함께 보내겠다’는 의견이 83.3%를 차지했다. 이어‘혼자 보내겠다’(5.6%), ‘연인’(4.7%), ‘친구’(3.7%) 순이었다.

한편, 여름휴가를 쓰지 못한다고 답한 직장인은 25.5%였다. 여름휴가를 계획하지 않는 이유(복수응답)는 ‘경제적 여유가 없어서’가 33.8%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회사 업무가 너무 많아서’ 28.2%, ‘회사사정이 어려워 눈치가 보여서’가 16.4%로 뒤를 이었다.

<이미지제공=휴넷>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