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정속옷, 오래입지 마세요"…허리와 목 건강 위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라간 기온만큼 노출지수도 올라갔다. 이에 짧아진 스커트와 몸에 달라붙는 옷을 입을 일이 많아지며 군살을 감춰줄 보정속옷을 찾는 여성도 적지 않다. 하지만 보정속옷을 장기간 착용하면 척추 건강과 목 건강을 헤칠 수 있다는 주의가 제기됐다.

여성용 보정속옷은 허리와 배, 옆구리 부분을 압박해 군살을 감춰주는 역할을 한다. 한 온라인 쇼핑몰에서는 최근 2년 간 보정속옷 매출성장율이 연평균 12%를 기록했다고 발표할 만큼 이용하는 여성이 적지않다.

여성용 보정속옷은 크게 뱃살과 허릿살을 압박해 허리라인을 잘록하게 잡아주는 웨이스트 니퍼, 군살없는 배와 엉덩이를 만들어주는 거들, 가슴을 모아주고 옆구리살을 감춰주는 기능성 브라. 그리고 이 모든 기능이 통합된 올인원 등 군살을 감추고 싶은 부위에 따라 종류도 다양하다.

그런데 옷맵시를 잡아주는 ‘착한’ 속옷이지만, 척추와 목 건강에는 ‘나쁜’ 속옷이 될 수 있어 착용 시 유의사항을 알아둘 필요가 있다.

허리와 배를 감싸는 니퍼와 거들은 장기간 착용할 경우 척추에 무리가 될 수 있다. 착용 시에는 보정속옷이 마치 지지대의 역할을 하는듯 해 허리가 꼿꼿해지며 편안함을 느끼지만 장기간 착용할 경우 실제 척추를 둘러싸고 있는 근육은 약해져 제 역할을 못하게 될 수 있는 것.

따라서 통증이 느껴진다면 가급적 착용을 중단하는 게 좋다. 장시간 착용으로 척추와 골반 주위에 스트레스가 누적되며 통증이 나타난 것일 수 있기 때문. 특히 척추에 퇴행성 변화가 진행 중인 경우에는 만성 요통이나 허리디스크로 발전할 가능성이 높다.
"보정속옷, 오래입지 마세요"…허리와 목 건강 위협
이와 관련해 신경외과 전문의 박정구 원장은 “하복부를 감싸는 보정속옷은 주로 중장년층 여성에서 수요가 높은데, 이 연령층은 척추의 퇴행이 이미 진행되고 있는 나이”라며 “장기간 착용 시 이러한 퇴행성 변화를 앞당길 수 있으므로 습관적 착용을 자제하고, 하루 3시간 이상 착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웨이스트 니퍼를 고를 때는 감싸는 부분 전체가 나일론이나 스판 등 탄력있는 소재를 선택하는 게 좋다. 거들의 경우 자신의 사이즈보다 한 치수 큰 제품을 선택한다면 허리에 가중되는 스트레스를 줄일 수 있다.

한편 최근 오프숄더 블라우스 등 상체를 노출하는 의상이 유행하며 가슴을 강조할 수 있는 기능성 브래지어에 대한 관심 또한 높다. 기능성 브래지어는 일반 브래지어보다 날개부분이 넓어 옆구리를 강하게 압박해 군살을 없애주고 가슴을 모아주는 제품이다.

이러한 기능성 브래지어는 압박 부위가 넓고, 어깨끈에 스트레스가 집중돼 목과 옆구리에 통증을 유발할 수도 있다. 특히 어깨가 구부러져 바른 자세를 취하기 어려울 수 있는데, 이로 인해 머리만 앞으로 내민 구부정한 자세는 일자목·거북목 증후군을 유발할 수 있다. 심할 경우 목 디스크로도 연결된다.

기능성브래지어와 웨이스트 니퍼, 거들 기능이 합쳐진 올인원도 마찬가지로 어깨와 목에 압력이 집중돼 주의가 요구된다.

박 원장은 “장시간 착용할 경우 갈비뼈에 압박이 가해져 가슴 통증까지 유발할 수 있다”며 “보정속옷으로 옷맵시를 잡아주는 것도 좋지만 자신의 체형에 맞는 제품 선택하고, 되도록이면 착용 시간을 줄이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1.03상승 4.8415:06 06/24
  • 코스닥 : 1012.22하락 4.2415:06 06/24
  • 원달러 : 1135.20하락 2.515:06 06/24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15:06 06/24
  • 금 : 73.43상승 0.9115:06 06/24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군 부대 방문 민주당 윤호중, 유심히 코로나19 백신 살펴...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과방위 또 파행' 회의장 퇴장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