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한·육우·젖소·육계·오리 늘고 돼지·산란계 줄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분기 광주·전남지역 한·육우, 젖소, 육계, 오리 사육마릿수는 전분기보다 증가한 반면 돼지, 산란계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호남지방통계청이 발표한 ‘2016년 2분기 광주·전남지역 가축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육우 사육마릿수는 42만9000마리로 전분기대비 3.0%(1만2000마리)증가했으나, 전년동기대비 1.3%(6000마리)감소했다. 

한·육우 사육마릿수가 증가한 것은 2세 이상 마릿수가 전분기 18만4000마리에서 19만5000마리로 증가한데 따른 것이다. 젖소는 3만1000마리로 전분기대비 5.1%(2000마리)증가했고, 전년동기 대비로도 3.4%(1000마리)증가했다.

원유 수취가격 하락으로 저능력우 도태 지연 및 2세 이상 마릿수 증가 등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원유 수취가격은 지난 3월 1101원에서 6월 1080.7원으로 전분기 보다 하락했고, 2세 이상 마릿수는 지난 3월 1만800마리에서 1만9000마리로 증가했다.

돼지 사육마릿수는 112만6000마리로 전분기대비 1.1%(1만3000마리)감소했으나, 전년동기에 비해서는 3.4%(3만8000마리)증가했다.

산지가격 상승에 따른 출하 증가 및 자돈(2~4개월) 마릿수 감소 등으로 전분기 대비 감소했다.

돼지 비육돈(110kg) 산지가격은 지난 3월 35만8000원에서 5월 41만9000원으로 올랐고, 돼지 자돈 마릿수는 지난 3월 32만4000마리에서 6월 31만2000마리로 줄어들었다.

산란계 사육마릿수는 378만2000마리로 전분기대비 0.4%(1만3000마리)감소했으나, 전년동기대비 5.1%(18만2000마리)증가했다. 이는 비수기에 대비한 입식 자제 및 노계 도태가 늘어 전분기대비 감소했다.

육계는 하절기 수요에 대비한 입식이 늘어 전분기보다 35.1%(477만4000마리)증가한 1837만4000마리로 늘어났다.전년동기대비로는 8.5%(171만 마리)감소했다.

오리 사육마릿수는 496만5000마리로 전분기대비 19.5%(81만1000마리)증가했고, 전년동기 대비로도 8.1%(37만1000마리)증가했다. 사육가구 증가 및 하절기에 대비한 입식이 늘어나며 전분기보다 증가했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jaeho5259@mt.co.kr  | twitter facebook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