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고속버스터미널, 36년만에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주고속버스터미널. 오늘(8일) 오전 새롭게 단장한 전북 전주시 전주고속버스터미널 안내판 앞으로 사람들이 지나가고 있다. /사진=뉴스1
전주고속버스터미널. 오늘(8일) 오전 새롭게 단장한 전북 전주시 전주고속버스터미널 안내판 앞으로 사람들이 지나가고 있다. /사진=뉴스1

전북 전주고속버스터미널이 36년만에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했다. 오늘(8일) 전주고속버스터미널 문화마당에서 전주고속버스터미널 개관식이 열려 김승수 전주시장과 김일재 전북도 행정부지사,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전주시민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고속버스터미널은 금호터미널이 지난해 4월부터 약 150억원을 투자해 기존 본관동과 주유동, 별관동을 철거한 후 가리내로 방향으로 건축면적 3617㎡, 연면적 7233㎡에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신축했다. ▲지상 1층에 이용객 전용 주차장(47대)과 대합실, 매표실, 일반 음식점 등이 ▲2층에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복합 문화마당과 편의점, 소매점 등이 ▲3층에는 1210㎡ 규모의 서점이 들어섰다.

전주시는 고속버스터미널이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함에 따라 이용객이 연간 220만명에서 330만여명으로 늘어나고 외지인들이 느끼는 도시 이미지도 좋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주시는 고속버스터미널 가까이에 있는 시외버스터미널도 버스회사 등과의 협의를 거쳐 현대화사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김승수 시장은 축사를 통해 "오늘 새롭게 태어난 고속버스터미널은 전주에 첫 발을 내딛는 관광객들에게 좋은 첫인상을 심어줄 것"이라며 "전주시는 앞으로 고속도로 나들목, 전주역, 시외버스터미널 등 전주의 관문들을 변화시켜 전주의 첫인상을 바꿔나가겠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604.79상승 0.5514:55 05/16
  • 코스닥 : 859.18상승 6.114:55 05/16
  • 원달러 : 1285.20상승 114:55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4:55 05/16
  • 금 : 1807.40하락 16.414:55 05/16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김은혜 '서울-경기 상생발전 정책협약'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