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CK] LG전자, 사업구조 개편에 주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G전자 올레드(OLED) TV 생산라인과 검사장. /자료사진=머니투데이DB
LG전자 올레드(OLED) TV 생산라인과 검사장. /자료사진=머니투데이DB
LG전자가 사업구조 개편을 앞두고 귀추가 주목된다.

신한금융투자는 11일 “LG전자의 2분기 영업이익은 5850억원으로 컨센서스에 부합했다”며 “전기차 부품사업 본격화로 사업체질 개선을 추진하는 등 사업구조 개편에 주목해야 한다”고 밝혔다.

소현철 신한금융투자 애널리스트는 “2분기 실적은 G5 판매부진으로 MC(스마트폰)사업부 영업적자가 1490억원으로 추정되지만 올레드(OLED) TV/프리미엄 가전 판매 호조와 에어컨 성수기로 HE(TV사업)와 H&A(가전 및 에어솔루션)사업부 영업이익은 각각 3100억원 4490억원으로 추정된다”며 이같이 분석했다.

소 애널리스트는 “3분기부터 GM 최초 전기차 볼트에 핵심부품 11개를 공급할 예정”이라며 “전기차 부품사업 강화로 LG전자 B2B사업 경쟁력이 올랐다”고 말했다. 또한 ‘G5 판매 부진으로 MC사업부 인력을 재배치하고 플랫폼 통폐합 등 효율화 전략으로 영업적자가 점차 축소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23:59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23:59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23:59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23:59 02/26
  • 금 : 64.23하락 0.0623:59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