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공항 이전, 박근혜 대통령 "군과 주민들의 기대 충족하도록 해야 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구 공항. 박근혜 대통령이 오늘(11일) 오전 청와대 집현실에서 열린 수석 비서관회의를 주재하며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대구 공항. 박근혜 대통령이 오늘(11일) 오전 청와대 집현실에서 열린 수석 비서관회의를 주재하며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근혜 대통령은 오늘(11일) "대구공항은 군과 민간공항을 통합 이전함으로써 군과 주민들의 기대를 충족하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고 "이러한 대구공항의 통합 이전 방식은 군사 전략에 따른 작전 운용성 유지와 전투력 향상, 국토의 효율적 이용과 대구광역시 전체의 경제 발전 효과가 기대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그는 "대구의 K2 공군기지는 군사 전략과 작전적 측면에서 우리의 주력 전투기를 운용하며 국가 방위에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며 "대구 민간공항은 김해 신공항 건설 이후에도 연 200만명이라는 항공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해야 한다"고 짚었다.

박 대통령은 "이전 절차는 관련 법규에 따라서 대구 시민들도 공항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인근 지역에 건설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할 것"이라면서 "정부 내 TF(태스크포스)를 구성해 지자체 및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하고 대구공항 이전이 조속히 진행될 수 있도록 추진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6.42상승 0.3618:03 01/15
  • 금 : 55.70하락 0.74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