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상품, 가입부터 해지까지 온라인에서 한 번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1일 금융감독원에서 김영기 부원장보가 금융거래 서식 및 추진 계획을 브리핑하고 있다./사진=금융감독원
11일 금융감독원에서 김영기 부원장보가 금융거래 서식 및 추진 계획을 브리핑하고 있다./사진=금융감독원


오는 하반기부터 금융상품 상담 및 가입부터 해지까지 전 거래 과정를 온라인으로 처리할 수 있도록 비대면 채널 활용 범위가 확대된다.

11일 금융감독원은 ‘금융거래 서식 및 이용절차 합리화’를 위해 3분기 중 세부 추진과제를 마련한다고 밝혔다.

추진과제는 크게 ▲금융소비자 중심의 채널 환경 구현 ▲금융거래 서식·절차 효율화 ▲고객정보 공동이용 활성화 등 으로 금감원은 금융소비자 보호와 거래절차 효율화를 모색할 방침이다. 먼저 금융소비자 중심의 채널 환경을 위해 언제 어디서나 금융거래를 이어갈 수 있도록 3분기 중으로 온라인 발급불가 증명서의 종류를 전수조사해 세부 추진과제를 확정한다.

또한 대기시간이 긴 창구 서비스는 예약시스템을 활성화하는 방향으로 개선한다. 페이지, 모바일앱 등을 통해 상담 시간, 내용, 방문 영업점 등을 미리 예약하고 대기하는 동안에는 고객이 태블릿 PC를 통해 기본적인 사항을 미리 열람하거나 입력하는 시스템을 구축할 방침이다.

아울러 금융상품 가입 시 다양한 채널을 효과적으로 활용하도록 온라인·오프라인 채널간 연계도 강화한다. 고객 동의를 받아 고객의 신상정보, 거래진행 상황 등을 일정기간(1개월) 동안 암호화해 저장하고, 영업점, 콜센터, 스마트폰 앱 등 다양한 채널에서 고객 본인 확인을 거쳐 후속 절차를 진행하는 시스템을 시범사업을 통해 추진한다.

김영기 부원장보는 "가장 편리한 채널을 이용해 언제 어디서나 금융거래를 이어갈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겠다"며 "온라인을 통한 증명서 발급 확대, 모바일 안내 활성화 등을 통해 비대면 거래의 편의성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금융상품 설명서는 소비자가 이해하기 쉽도록 개선한다. 상품 주요내용(투자위험 등) 설명시 소비자 이해를 위해 도표·이미지 등을 적극 활용하고 각종 설명자료의 작성 가이드라인을 마련할 방침이다. 또 설명자료의 중복되는 내용은 통·폐합한다.

이밖에도 개인정도 동의 등 금융거래 서식은 간소화한다. 소비자가 정보제공 사항을 정확히 알 수 있도록 필수적인 동의 항목을 통합해 한 페이지에 모아 서명을 한번만 하면 처리가 가능해지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6.10상승 0.0218:03 01/22
  • 금 : 55.49하락 0.75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