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현구 롯데홈쇼핑 사장, 오늘 소환…대포폰·상품권깡 의혹 밝혀지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현구 롯데홈쇼핑 사장, 오늘 소환…대포폰·상품권깡 의혹 밝혀지나
강현구(56) 롯데홈쇼핑 사장(사진)이 회사의 '비자금 조성' 의혹과 관련된 조사를 받기 위해 12일 오전 10시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한다.

롯데홈쇼핑 방송채널 인허가 연장 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손영배)에 따르면, 강 사장은 지난해 진행된 인허가 연장 심사 과정에서 유관 기관 등을 상대로 금품 로비를 지시하거나 묵인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롯데홈쇼핑 신헌(62) 전 대표 측근들과 운영지원실 관계자 등을 잇따라 소환 조사하는 과정에서 10억원대의 로비 자금을 조성한 정황을 포착, 자금 흐름에 대한 수사를 벌였다.

현재 검찰은 지난해 롯데홈쇼핑의 인허가 로비 과정에서 강 사장(56)을 포함해 해당 업무를 담당하는 직원들이 대포폰 3~4대를 나눠 사용한 흔적을 발견, 통화내역을 집중 추적한 바 있다.

검찰은 롯데홈쇼핑의 '비자금 조성' 지시 역시 강 사장이 내린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롯데홈쇼핑은 임직원들에게 웃돈을 얹어 급여를 준 뒤 돌려받는 방법으로 억대의 로비자금을 조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상품권을 액면가보다 낮게 현금화하는 일명 '상품권깡'을 통해 비자금을 조성한 정황도 검찰은 발견했다.

검찰은 강 사장을 상대로 해당 자금의 성격, 사용처 등을 추궁할 예정이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8:03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8:03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8:03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8:03 01/26
  • 금 : 55.41상승 0.2118:03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