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성주 배치 반대 성명, "전국 제1의 참외생산 기반 파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드 성주. 사드 배치 소식이 지난 8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TV에서 보도되고 있다. /자료사진=뉴시스
사드 성주. 사드 배치 소식이 지난 8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TV에서 보도되고 있다. /자료사진=뉴시스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THAAD)를 주한미군에 배치하겠다는 정부 방침에 따라 후보지로 거론된 지역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지난 10일 경북 칠곡에서 정부 발표 이후 첫 반대 집회가 열린 데 이어 인근 성주군에서도 어제(11일) 사드 배치 반대 성명서를 발표했다.

사드 배치 유력 후보지로 일부 언론에 성주군이 거론됐기 때문이다. 김항곤 성주군수와 배재만 성주군의회 의장, 성주군 사회단체협의회 등은 이날 오후 군청 강당에서 성명서를 통해 사드 배치 반대 입장을 밝혔다.

김항곤 성주군수는 "현재 사드 배치 후보지로 거론되는 성주읍 성산포대는 성주군에서 가장 많은 인구 밀집 지역"이라며 사드 배치에 반대했다. 또 "성주읍 선남면 소재지와 직경 1.5㎞ 이내로 사드에서 발생하는 강력한 전자파는 위험반경이 5.5㎞에 달해 5만 군민의 생존권을 위협할 것"이라며 사드 배치 철회를 촉구했다.

특히 김 군수는 "성주는 전국 참외 생산량의 70%를 차지하는 전국 제1의 참외 생산지로서 전체 군민의 60%가 참외농사에 종사하고 있다. 사드를 배치할 경우 참외생산 기반이 파괴돼 지역경제가 무너져 성주 배치는 절대 불가하다"고 주장했다.


 

  • 0%
  • 0%
  • 코스피 : 2409.22하락 5.7418:05 03/27
  • 코스닥 : 827.69상승 3.5818:05 03/27
  • 원달러 : 1301.50상승 7.218:05 03/27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7
  • 금 : 1953.80하락 3018:05 03/27
  • [머니S포토] '전사의 방패(WS)' 한미연합훈련
  • [머니S포토] 봄향기 물씬…시민·상춘객 반기는 서울의 벚꽃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출석하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전사의 방패(WS)' 한미연합훈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