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헤어샵, 오늘(12일) 출시… 카카오톡 '더보기' 탭에 추가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카카오헤어샵, 오늘(12일) 출시… 카카오톡 '더보기' 탭에 추가된다

카카오는 12일 모바일 미용실 예약 서비스 카카오헤어샵을 정식 출시한다. 출시 시점에는 전국 1500여개의 미용실과 1만여명의 디자이너를 만날 수 있으며, 7월 내 2000개, 연내 4000개 미용실까지 확대될 전망이다.

카카오헤어샵은 조건에 딱 맞는 미용실 검색, 신뢰할 수 있는 리뷰 확인, 편리한 예약 관리가 특징이다.

기존에는 이용자가 미용실 방문 전, 원하는 조건의 미용실과 스타일을 알아보는 방법이 제한적이었다. 예약 문의는 영업시간에만 가능했으며, 바로 방문할 수 있는 매장은 어딘지 바로 확인할 수 없었다.

카카오헤어샵은 이용자들이 겪어야했던 불편을 덜어냄과 동시에 합리적으로 예약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었다. 지역과 스타일별 매장 검색은 물론, ‘심야영업’, ‘주차’, ‘유아전용의자’ 등 특수 조건을 충족하는 미용실만 골라볼 수 있도록 했다. 매장 정보와 각 디자이너의 전문 영역, 경력, 기존 스타일링 작업 등의 정보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다. 매장 리뷰 및 평가는 카카오헤어샵으로 예약하고 서비스를 받은 이용자만 작성할 수 있도록 해 신뢰도를 높였다.

예약 페이지에서는 디자이너별 예약 가능 시간을 보여준다. 실시간으로 반영되기 때문에 전화로 일일이 확인 할 필요가 없다. 당일 예약이나 매장 영업시간 이후의 예약 등도 제약이 없다. 사전에 스타일별 가격을 확인, 비교해 볼 수 있으며, 예약과 동시에 먼저 카카오헤어샵에서 결제해 불확실한 서비스 비용에 대한 부담이 덜하다.

실제 사전 체험 서비스를 경험해 본 이용자들은 카카오헤어샵의 가장 만족스러운 항목으로 시술 가격을 미리 확인할 수 있다는 점(88%)과 카카오톡을 통해 예약하는 방식(72%)을 꼽기도 했다.

카카오헤어샵은 입점 미용실의 안정적인 예약 관리와 노쇼(no-show, 예약 후 나타나지 않는 경우) 비율 축소, 신규 고객 유치에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카카오 윤정하 카카오헤어샵 TF장은 “기존 시장에서는 이용자와 미용실 모두 각각의 불편함과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며 “카카오헤어샵은 양쪽의 문제를 동시에 해결함으로써 장기적으로 미용 업계의 성장과 확대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카카오헤어샵은 별도의 애플리케이션이 아닌 카카오톡 '더보기'탭에서 제공되며 이날 오후 3~4시 사이에 추가될 예정이다.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1.26하락 24.6409:24 01/18
  • 코스닥 : 958.12하락 6.3209:24 01/18
  • 원달러 : 1104.10상승 4.709:24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09:24 01/18
  • 금 : 55.39하락 0.3109:24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