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스민' 처방 여성 환자 사망, 사인 연관성 조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야스민.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야스민.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사전피임약의 하나인 바이엘코리아의 '야스민'을 복용한 후 사망한 환자가 국내에서 또 발생했다. 오늘(13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지난 5월 인천 검단지역 한 산부인과 의원에서 야스민을 처방받아 복용한 여성 환자가 사망했다.


이에 앞서 지난 2012년 2월 춘천의 S병원에서 월경통을 겪던 환자도 야스민 3개월 처방을 받고 약 한달 후에 가슴이 답답하고 숨이 차는 증상 등을 보이다 사망했다. 또 국내 한 산부인과 의원에서 여의사가 야스민을 복약한 후 하지마비 증상을 보였다는 사례도 있다. 해외에서도 사망사건이 보고된 것으로 알려졌다.


야스민은 고나다트로핀(gonadatropin)을 억제해 배란을 막고 자궁 경관의 점액과 자궁 내막의 변화를 일으키는 프로게스틴(progestin) 유도체 약물이다. 동일 성분의 약으로 국내 시판중인 '야즈'가 있다. 야스민 시판 뒤에 나온 약물로 처방 함량은 야스민과 다르다.

이같은 프로게스틴 유도체 약물은 국내외서 혈전색전증 등 부작용으로 최근 경각심이 높아지고 있다. 혈전색전증은 피 덩어리가 생겨 혈관이 막히는 질환이다. 춘천에서 사망한 여성의 사인도 폐혈관에 혈전이 생긴 폐혈전색전증이었다.

식약처에 따르면 야즈의 경우 국내에서는 사망 사건을 포함, 부작용 사례가 아직 보고되지 않았다. 다만 일본에는 후생노동성 집계로 3건의 사망사례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엘 관계자는 "야스민의 혈전 등 이상반응은 허가사항에 기재된 상태"라며 "이번 사망 사고와 관련해 이미 보고를 받아 의약품안전관리원에서 관련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환자가 다른 약물들과 함께 복용했다는 점 등에서 사인과 직접적인 연관성을 밝히기까지는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