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 예약시점 5년 새 9일 빨라졌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해외여행 예약시점 5년 새 9일 빨라졌다

해외여행이 예약시점이 최근 5년 새 9일 가량 더 빨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하나투어(대표이사 김진국)가 13일 밝힌 최근 5년 상반기 해외여행 기획상품 예약시점 변화추이(출발일 기준)에 따르면 2012년 평균 29일 전에서 2016년 38일 전으로 9일 가량 빨라졌다.

또 2013년 30일 전, 2014년 34일 전, 2015년 37일 전 등 예약시점 패턴이 점차적으로 앞당겨졌다. 

단거리와 장거리 지역별 예약시점을 살펴보면 단거리는 27일 이전 예약에서 36일 이전 예약으로 9일 더 빨라졌다. 장거리는 38일에서 49일 전으로 11일 빨라졌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항공사, 여행사 등 업계 전반에서 진행하는 사전예약 프로모션이 자리잡아 보다 발 빠른 여행객이 늘어나 예약시점이 빨라졌다"고 분석했다.  

 

박정웅
박정웅 parkjo@mt.co.kr  | twitter facebook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8:03 08/02
  • 금 : 73.28하락 0.6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