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성주 사드 배치 확정 발표, 국방부 "국민안전·국가안위보다 중요한 가치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북 성주 성산포대 사드배치 국방부 발표. 류제승 국방부 정책실장이 오늘(13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브리핑룸에서 미국의 사드 배치 지역이 경북 성주읍 성산리 공군 방공기지인 성산포대로 최종 확정됐다고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스1
경북 성주 성산포대 사드배치 국방부 발표. 류제승 국방부 정책실장이 오늘(13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브리핑룸에서 미국의 사드 배치 지역이 경북 성주읍 성산리 공군 방공기지인 성산포대로 최종 확정됐다고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방부는 오늘(13일) 미국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의 배치 부지를 경북 성주군으로 최종 결정해 발표했다. 류제승 국방부 정책실장은 이날 "최적의 배치 부지로 경상북도 성주지역을 건의하였고, 이에 대해 양국 국방부 장관이 승인했다"고 밝혔다. 사드가 배치되는 곳은 성주 성산리 공군 방공기지인 성산포대가 될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날 발표에서 구체적인 위치는 언급되지 않았다.

류 정책실장은 "그동안 한·미 공동실무단에서는 군사적 효용성과 더불어 지역주민의 안전을 가장 중요한 평가기준으로 적용하여 여러 후보지들에 대한 비교평가, 시뮬레이션 분석, 현장 실사 등의 정밀한 검토과정을 거쳤다"면서 이같이 발표했다.

류 정책실장은 "북한의 증대되는 핵과 미사일 위협은 우리에게 국가와 국민의 생존과 직결되는 문제이며 북한이 도발할 경우 가장 큰 피해자는 바로 우리나라와 우리 국민"이라고 말했다. 이어 "주한미군의 사드 체계를 성주지역에서 작전 운용하게 되면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으로부터 대한민국 전체의 2분의1~3분의2 지역에 살고 있는 우리 국민의 안전을 더 굳건히 지켜드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류 정책실장은 "우리 군은 국민의 안전을 보장하고 국가 안위를 지키는 조치보다 더 중요한 가치는 없다고 인식하고 있다"면서 "우리 국민과 성주지역 주민 여러분들께서 이러한 우리 군의 충정을 이해해주시고 지원해주시기를 간곡히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3.92하락 1.42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