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감 소재 티셔츠, '이염 주의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한국소비자연맹 제공
사진=한국소비자연맹 제공
최근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면서 시원한 냉감 티셔츠가 인기를 끌고 있다. 하지만 냉감 티셔츠는 이염이 되거나 얼룩이 생기는 경우가 많아 소비자의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연맹은 나일론과 폴리우레탄이 혼용된 소재의 냉감 티셔츠에 이염, 변색·퇴색, 얼룩 등이 발생했다는 소비자 불만이 지난 5월 한달 동안 75건 접수돼 작년 같은 기간보다 74.4% 증가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중 이염이 58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변색이나 퇴색이 13건, 얼룩이 4건으로 뒤를 이었다.

이염은 염색과정에서 섬유상의 어느 부분에 짙게 염착한 염료가 탈착돼 보다 엷게 염색되어 있는 부분에 재염착하는 현상이다.

소비자연맹은 냉감 티셔츠의 원단·가공 특성상 흡수하는 성질이 있어 여름철 수분과 함께 색깔이 있는 물체와 닿거나 땀에 젖은 상태로 방치하면 이염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소비자연맹 관계자는 "흰색 및 밝은 색상은 다른 옷과 섞어서 세탁하게 되면 변색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며 "업체도 취급 주의사항을 제품을 판매할 때 설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