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흥건설, 하청업체와 입찰비리 연루돼 경찰 수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흥S클래스라는 아파트 브랜드로 잘 알려진 중견 건설사 중흥건설이 하청 업체와의 입찰 비리에 연루돼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광주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입찰 과정에서 하청 업체로부터 거액의 뒷돈을 주고받은 혐의(배임수재)로 중흥건설 간부와 관련 직원들을 입건해 조사 중이다.

경찰은 자택 압수수색 등을 통해 이들이 실제 돈을 주고받았는지 여부를 조사 중이다. 경찰은 또 이들에게 돈을 준 혐의(배임증재)로 하청업체 대표 A씨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이번 사건에 연루된 임직원들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 중이다.
중흥건설 임직원이 입찰비리에 연루돼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사진=중흥건설
중흥건설 임직원이 입찰비리에 연루돼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사진=중흥건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8:03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8:03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8:03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8:03 01/26
  • 금 : 55.41상승 0.2118:03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