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보건교사, 폭행 학부모… 딸의 '요단백' 소견에 교사 찾아가 머리채 잡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뉴시스
/자료사진=뉴시스
딸이 다니는 경기도 화성의 한 초등학교를 찾아가 보건교사에 폭행을 가한 학부모가 경찰에 입건됐다.

화성동부경찰서는 화성 A초교 B보건교사를 폭행한 혐의로 학부모 C씨를 조사 중이라고 17일 밝혔다. 이 학교 6학년 딸을 둔 C씨는 지난 11일 오전 9시쯤 B보건교사의 머리채를 잡고 뺨을 수차례 때린 혐의다.

C씨는 학교 측 소변검사에서 아무런 증상이 없다고 한 자신의 딸에게서 '요단백' 증상이 있다는 의사의 소견이 나오자 "소변검사가 잘못된 것이 아니냐"며 따져 묻는 과정에서 B보건교사에게 폭행을 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경찰 관계자는 "학부모가 교사를 폭행했다는 학교측의 신고가 들어와 당사자인 학부모와 교사를 상대로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11하락 39.5515:33 05/13
  • 코스닥 : 951.77하락 15.3315:33 05/13
  • 원달러 : 1129.30상승 4.615:33 05/13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15:33 05/13
  • 금 : 66.56상승 1.0215:33 05/13
  • [머니S포토]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국회 찾아 박병석 의장 예방
  • [머니S포토] 상임고문들 만난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언쟁 벌이는 여야'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대화 나누는 문승욱·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국회 찾아 박병석 의장 예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