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2' 6인의 여배우가 한자리에…오연서,"진짜 팀이 됐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가대표2' 6인의 여배우가 한자리에…오연서,"진짜 팀이 됐다"
스타&패션매거진 <인스타일>이 영화 <국가대표2>에서 열연한 수애, 오연서, 하재숙, 김슬기, 김예원, 진지희 등 여자 배우 6명의 단체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6인의 여배우는 흰색과 파란색의 옷을 입고 여신의 이미지를 연출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수애는 “더 늦기 전에 또래 여자 배우들과의 호흡을 배워보고 싶었다”며, “처음부터 끝까지 동료 이상으로 지냈다”고 이야기했다. “동생들이 잘 따라와 주었고, 날 존중해주는 것이 느껴졌다”고 덧붙였다.

‘미끄러움 공포증’이 있다고 밝힌 하재숙은 동갑내기 수애를 만났을 때 마치 고등학교 친구를 만난 것처럼 순식간에 가까워졌다고 말했다. 또 “감독님이 맏언니 역할을 부탁했지만, 굳이 자신이 나설 필요가 없었다”며, “정신적, 체력적으로 힘들어 분위기가 가라앉을 때마다 서로 돌아가면서 분위기 메이커를 자처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오연서는 금메달에 한이 맺힌 ‘만년 2등’ 채경을 연기하며, 빛을 보지 못했던 지난 시간들을 떠올리기도 했다고 전했따. 또 “캐릭터들이 성장해나가는 과정을 그린다. 실제 배우들끼리도 친해져 진짜 ‘팀’이 되는 과정이 마치 영화처럼 흘러갔다”고 말했다.

오연서와 동갑내기 절친이 된 김예원은 <국가대표2> 안에서 얄밉지만 볼수록 매력 넘치는 ‘가연’역을 맡아 웃음과 감동을 ‘하드 캐리’했다. 그리고 “무조건 이 작품이어야 했던 큰 이유는 배우 인생의 은인 오달수와 롤모델인 수애와 함께 할 수 있어서였다”고 말했다.

김슬기는 그동안 맡았던 통통 튀는 캐릭터와는 좀 색다른 모습의 ‘미란’을 보여줄 것이라며, 고된 촬영을 함께 연기하는 배우들 덕분에 버텼다고 이야기했다. “지나고 보니, 다들 각자의 위치에서 서로를 배려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학교 시험 기간 중 화보 촬영을 한 진지희는 교복 차림으로 스튜디오를 찾았다. 진지희는 극중에서 여덟살 차이를 극복하고 친구가 된 김슬기에게 실제로 “이야기하다 보면 스무 살 넘은 애어른 같다”는 이야기도 종종 들었다고 말했다.

한편 영화 <국가대표2>의 히로인인 수애, 오연서, 하재숙, 김슬기, 김예원, 진지희의 화보와 인터뷰는 <인스타일>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더 많은 이야기를 담은 스케치 영상과 비하인드 스토리는 <인스타일> 공식 인스타그램 및 홈페이지에서 공개된다.

<이미지제공=인스타일>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8:01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8:01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8:01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8:01 06/16
  • 금 : 71.79하락 0.2218:01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