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성 "케이윌·조세호, 모창으로 홍보해주니 좋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휘성 "케이윌·조세호, 모창으로 홍보해주니 좋아"
뮤지컬 ‘올슉업’에서 ‘엘비스’로 완벽 변신한 가수 휘성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bnt가 함께한 이번 화보는 총 3가지 콘셉트로 진행됐다. 첫 번째 콘셉트에서는 스트라이프 티셔츠와 슬랙스를 입고 댄디하고 부드러운 무드를 자아내고 이어진 촬영에서는 체크 셔츠와 데님 팬츠로 캐주얼한 분위기를 휘성만의 스타일로 녹여냈다.

마지막으로는 스웨이드 재킷과 페이즐리 패턴이 화려한 셔츠를 레이어링 해 지금껏 볼 수 없었던 화려한 스타일을 소화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휘성은 뮤지컬 ‘올슉업’ 출연에 대해 “원래는 뮤지컬을 절대 안 하려고 했어요. 그런데 감독님께서 믿어주시니까 또 한번 도전하게 된 거예요. 대체 왜 저랑 하려고 하시냐고 여쭤봤는데 감독님께서 자신 있다고 하시더라고요. 그 말이 예언처럼 적중했죠”라고 답했다.

그리고 ‘올슉업’에서 남자 주인공 ‘엘비스’ 역에 대해 “연습도 많이 하고 머릿속으로 무대 위에 제 모습을 매일 상상했어요. 상상했던 모습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았던 것 같아요. 로큰롤이라는 장르가 정해져있기 때문에 로큰롤을 표현하고 리듬을 중시해서 하려고 했어요”라고 답했다.

앞으로도 뮤지컬에 도전할 생각이 있냐는 질문에는 “크게 생각은 없어요. 왜냐면 우리나라 뮤지컬은 라이선스, 시대극 아니면 사실 잘 안되거든요. 제가 가진 이미지는 시대극에는 안 어울려요. 뮤지컬스러운 가창도 아직 잘 모르겠고요”라고 말했다.
휘성 "케이윌·조세호, 모창으로 홍보해주니 좋아"
한편 본인을 모창하는 케이윌과 조세호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는 “좋아요. 홍보도 잘해주니까요. 어릴 때는 멋있어 보이려고 겉모습에만 집착했는데 나이 드니까 제일 좋은 게 저를 보고 사람들이 밝은 표정을 짓거나 배꼽 잡고 웃으면서 잠시라도 걱정에서 벗어난 표정을 지어줄 때가 제일 좋더라고요. 그래서 좋아요. 앞으로는 좀 더 열심히 개량을 해서 더 웃겨줬으면 좋겠어요”라며 답했다.

<이미지제공=레인보우 미디어>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