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쉬가드, "옆구리 배색 다르면 날씬해 보여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몇 년 전만 해도 계곡에서는 티셔츠에 반바지, 워터파크에서는 비키니라는 공식이 통했으나 최근 2~3년 래쉬가드가 크게 유행하면서 대부분의 물놀이와 워터스포츠 때 입는 복장으로 래쉬가드가 자리잡게 됐다.
래쉬가드, "옆구리 배색 다르면 날씬해 보여요"
하지만 몸매를 가린다지만, 몸에 밀착되는 소재의 특성상 그대로 드러가는 실루엣은 부담스럽다. 이와 관련해 래쉬가드를 날씬하게 입을 수 있는 법을 소개한다.

◆색을 이용한 날씬한 착시 효과

래쉬가드를 선택하기에 앞서 어떤 부위를 부각시킬 것인지 먼저 결정하는 것이 좋다. 밝은 색상일수록 팽창해 보이는 성질이 있기 때문에 자신 있는 부위는 밝은 색상으로, 자신 없는 부위는 어두운 색상의 제품을 고르는 것이 좋다. 가령 상체가 날씬하고 하체가 통통하다면 래쉬가드는 밝은 색을 입고 비치 쇼츠를 어두운 색을 입는 식이다. 상체 중에서도 팔에 살이 많다면 소매가 어두운 색상인 래쉬가드를 고르면 된다.

몸판과 옆구리의 배색이 각기 다른 색상으로 되어 있는 래쉬가드는 허리가 들어가 보이는 착시효과를 주어 한결 날씬해 보인다. 이 때 옆구리 절개선이 곡선일 경우 좀 더 날씬해 보이는 효과가 있다.
래쉬가드, "옆구리 배색 다르면 날씬해 보여요"
◆래쉬가드 안에는 비키니 혹은 전용 이너웨어를

래쉬가드 초보자들에게는 래쉬가드를 ‘어떻게’ 입어야 하는지도 큰 고민거리일 것이다. 여성의 경우는 래쉬가드 및 스윔 쇼츠 속에 비키니를 입는 경우가 많다. 래쉬가드 속에 속옷을 입을 경우 물에 젖은 속옷이 무거워져 쾌적한 물놀이를 즐기기 어렵고, 물 밖에서도 빨리 마르지 않기 때문이다. 최근에는 이너브라, 이너팬티 등 래쉬가드 속에 입을 수 있는 전용 제품들도 출시되고 있다.

남성의 경우 래쉬가드와 보드 팬츠 모두 속옷 없이 맨몸으로 입으면 된다. 특히 대부분의 보드 팬츠에는 망사 등으로 안감이 덧대어져 있어 속옷이 필요하지 않다.

<이미지제공=이젠벅>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9.43하락 39.8718:03 05/11
  • 코스닥 : 978.61하락 14.1918:03 05/11
  • 원달러 : 1119.60상승 5.818:03 05/11
  • 두바이유 : 68.32상승 0.0418:03 05/11
  • 금 : 66.74상승 0.8418:03 05/11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중앙당 선관위1차회의 참석한 '황우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하는 '조경태'
  • [머니S포토]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 윤호중·김기현의 악수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