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택시바우처, 공항∼서울시내 탑승권 판매… '바가지' 뿌리뽑힐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외국인 택시바우처. /자료사진=뉴시스
외국인 택시바우처. /자료사진=뉴시스

서울시는 외국인의 택시 부당요금을 근절하기 위해 해외에서 택시 탑승권을 먼저 구입해 입국 후 공항∼서울시내간 택시를 탑승할 때 사용할 수 있는 '택시 바우처'를 판매한다고 오늘(21일) 밝혔다.

서울시 외국인관광택시 사업을 위탁운영하고 있는 대한상운에서는 우리나라 최초로 하나투어와 협력해 이같은 서비스를 제공한다. 택시 바우처는 택시에 탑승한 후 목적지에 도착해 결제하는 현재 방식과 달리 입국 전 목적지를 정하고 택시 요금을 사전에 결제, 예약된 차량에 탑승하는 방식이다.

택시 부당요금 피해를 원천적으로 막을 수 있어 외국인이 안심하고 택시를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하나투어 해외지사를 통해 입국일 및 이용시간에 따라 사전예약 후 결제하면 바우처가 발급된다.

인천공항에 도착한 후 1층 입국장에 있는 외국인 관광택시 안내데스크(4~5번 출구사이 23번, 8~9번 출구사이 46번데스크)에 바우처를 제시하면 사전 예약된 택시에 탑승해 목적지로 이동할 수 있다.

현재 하나투어 홍콩지사(+852-2735-5501)에서 인천공항↔서울시 운행구간 바우처만 판매 중이며 향후 이용 추이 등을 살펴본 후 일본·대만·중국 등 판매국가 및 제공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톨게이트 비용이 포함된 요금은 중형택시기준으로 인천공항↔서울시내 ▲A구간(강서·서대문·영등포구)은 5만5000원(50달러) ▲B구간(금천·용산·종로·동대문·서초구)은 6만5000원(60달러) ▲C구간(강남·강동·노원구)은 7만5000원(70달러)이다. 모범 및 대형택시는 8만(75달러)~11만원(100달러)이다.

예약 등 이용문의는 하나투어 공항팀(032-502-2972)으로 하면 된다.
 

  • 0%
  • 0%
  • 코스피 : 3182.38상승 13.315:30 04/14
  • 코스닥 : 1014.42상승 4.0515:30 04/14
  • 원달러 : 1116.60하락 9.315:30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5:30 04/14
  • 금 : 61.58상승 0.4815:30 04/14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