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륜] 하반기 '강급자=선전, 승급자=고전' 공식 깨질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륜 경주 장면. /사진제공=국민체육진흥공단
경륜 경주 장면. /사진제공=국민체육진흥공단

경륜이 매년 상반기와 하반기, 두 차례 등급심사로 선수들의 등급조정을 한다. 등급조정 후 시기별로 승급자와 강급자의 활약상이 다른 양상을 보인다. 

상반기 등급조정의 경우 신예선수들을 중심으로 승급자들의 활약이 거세다면 하반기 등급조정의 경우 전체적으로 승급 이후 등급을 유지하기엔 벅차고 강급이 되면 기량이 넘치는, 승강급을 되풀이하는 선수들이 대부분이어서 '강급자=선전, 승급자=고전' 공식이 적용되는 경우가 많다.  

올 하반기에도 이 공식이 적용될까.

하반기 등급조정의 특징은 승급자(35명)보다는 강급자(92명)가 많다는 점이다. 기량 좋은 강급 선수들이 많다는 점에서 하반기 강급자들의 강세가 그 어느 때보다 높을 것이는 전망이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강급자들의 성적이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특히 선발급은 우수급에서 내려온 선수들의 강세가 예상됐다. 강급자 56명 중 우수급에서도 통했던 실력자들이 많았고 이름만으로 선발급에서 뛸 선수들이 아니라고 평가한 선수가 많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최근 결과를 보면 기대를 모았던 강급자들이 좋은 결과를 내지 못했다.  

대표적인 선수가 신익희, 신양우, 오정석이다.

신익희는 우수급에서 통할 수 있는 운영 능력을 갖춘 선수지만 팬들의 기대에 못 미치고 있다. 강급되기 전 몸 상태가 좋았던 신양우, 노련한 운영능력과 날카로운 추입력이 돋보이는 오정석 또한 마찬가지다.

하반기 3주 가량 경기에서 강급자들의 우승 비율과 기존 강자가 우승을 차지한 비율에는 큰 차이가 없었다. 그만큼 기존 선수와 강급자들의 기량 차이가 크지 않다는 것이다.

경륜 전문가는 "선수들의 기량이 평준화되고 있는 만큼 경륜 팬들은 강급자의 인지도에 얽매이기보다는 당일 컨디션과 최근 기세 등을 따져가며 전략을 세워야 한다"고 조언했다.

 

박정웅
박정웅 parkjo@mt.co.kr  | twitter facebook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3210.21상승 11.3711:11 04/20
  • 코스닥 : 1029.75상승 0.2911:11 04/20
  • 원달러 : 1113.80하락 3.411:11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1:11 04/20
  • 금 : 64.83하락 0.2911:11 04/20
  • [머니S포토] 기아, 준중형 세단 '더 뉴 K3' 출시…1738만~2582만원
  • [머니S포토] 주호영 "한미 정상회담서 백신 확보 중요 의제 돼야"
  • [머니S포토] 민주당 윤호중 "초선의원 9명 원내부대표로 인선"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기아, 준중형 세단 '더 뉴 K3' 출시…1738만~2582만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