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경영정상화계획 이행약정’ 체결… 부채비율 200%대로 개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상선, ‘경영정상화계획 이행약정’ 체결… 부채비율 200%대로 개선

현대상선이 채권금융기관협의회와 '경영정상화계획 이행을 위한 약정'을 체결했다고 21일 공시했다.

용선료 조정과 채무재조정, 해운동맹 가입 등 채권단이 제시한 3가지 자율협약 조건을 모두 이행함에 따라 채권단의 공동관리 아래 본격적인 경영정상화에 돌입하는 것이다.

약정 이행 기간은 2021년 6월 30일까지로 이 약정은 채권금융기관협의회 판단으로 기간 단축 또는 연장이 가능하다.

아울러 현대상선은 출자전환을 위한 유상증자 청약을 18∼19일 실시한 결과 1조 4000억원의 출자전환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출자전환으로 현대상선의 부채비율은 5307.3%에서 200% 수준으로 떨어진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2.66상승 3.5811:37 04/14
  • 코스닥 : 1014.13상승 3.7611:37 04/14
  • 원달러 : 1119.90하락 611:37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1:37 04/14
  • 금 : 61.58상승 0.4811:37 04/14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윤호중·박완주, 더민초 주최 '원내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 참석
  • [머니S포토] 주호영 "日 오염수 방출 결정, 주변국 사과·양해 구해도 모자랄 판에 적반하장"
  • [머니S포토] '4월에 때늦은 꽃샘추위'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