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 미혼남녀, "이성과의 SNS, 바람날까봐 걱정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30 미혼남녀 절반 이상이 이성과의 SNS가 바람에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2030 미혼남녀, "이성과의 SNS, 바람날까봐 걱정돼"
결혼정보회사 듀오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설문조사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이번 설문은 6월 13일부터 7월 1일까지 미혼남녀 572명(여성 306명, 남성 266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이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65.6%는 SNS가 바람에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다. 특히, 남성(57.1%)보다 여성의 응답률(72.9%)이 더 높게 나왔다.

그러면 현재 애인의 SNS 대화 상대 중에서 가장 신경 쓰이는 사람은 누구일까? 남성은 옛 연인(32.0%), 모든 이성(19.2%), 동창(16.9%), 내가 모르는 이성(10.2%), 후배(8.3%) 순으로 답했다. 여성은 모든 이성(25.5%), 옛 연인(24.2%), 내가 모르는 이성(18.0%), 후배(14.7%), 동창(9.2%) 등을 꼽았다.

또 다른 이성과 SNS 대화에서 가벼운 칭찬과 외모 칭찬까지 허용할 수 있다는 사람은 각 8.4%, 3.8%로 남녀 공히 아주 드물었으며, 남성은 일상 대화(29.3%), 여성은 안부 인사(30.7%)까지만 다른 이성과 SNS 대화를 허용한다는 응답률이 가장 높았다.

한편 다른 이성에게 ‘보고 싶다’는 문자를 보냈다면, 그건 바람일까? 남성 응답자 중 58.3%는 이 문자는 ‘바람이 아니다’고 했지만, 여성의 66.3%는 ‘바람이다’고 응답했다.

그리고 SNS에서만 알고 지낸 이성을 실제로 만나는 경우에도 남성의 71.1%는 이를 ‘바람이 아니다’라고 생각했다. 반면, 여성의 69%는 ‘바람이다’라고 답해 남녀간 인식 차이를 보였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