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용차 안전띠 경고장치, 모든 좌석에 설치… 국제기준 개정 후 법령 정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승용차 안전띠 경고장치.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승용차 안전띠 경고장치.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국토교통부는 국내에서 생산되는 승용차의 모든 좌석에 안전띠 경고 장치를 설치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오늘(21일) 밝혔다.


오는 11월 열리는 유엔 유럽경제위원회(UNECE) 자동차 기준 관련 국제회의에서 안전띠를 착용하지 않은 경우 경고음이 울리는 장치를 승용차의 모든 좌석에 설치하도록 국제기준을 개정하는 방안이 확정되기 때문이다.


개정안에 따르면 승용차와 5인승 이하 소형화물차는 모든 좌석에 경고장치를 설치해야 한다. 탑승 인원이 많은 승합차와 대형 화물차는 안전운전에 지장을 줄 것을 우려해 조수석까지만 의무적으로 달도록 했다. 또 경고장치 추가 설치에 따른 자동차 제조사들의 비용 부담을 고려, 경고음 작동 시간을 운전석보다 줄여준다는 세부 내용도 담긴다.


국토부는 국제기준 개정이 이뤄지면 내년부터 국내 법령 정비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같은 방안은 우리나라의 안전띠 착용률이 지난해 기준 27.54%로, 최고 97%에 달하는 일본과 독일 등 교통 선진국과 비교했을 때 현저히 낮은 현황이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 0%
  • 0%
  • 코스피 : 3198.84상승 0.2218:01 04/19
  • 코스닥 : 1029.46상승 7.8418:01 04/19
  • 원달러 : 1117.20상승 0.918:01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1 04/19
  • 금 : 65.12상승 0.9518:01 04/19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