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가스 냄새, '2시간 동안 170여건' 신고… 산업시설·LNG선박 점검 등 '저녁 대소동'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산 가스 냄새. 가스배관 확인하는 119 구조대원. /사진=뉴시스
부산 가스 냄새. 가스배관 확인하는 119 구조대원. /사진=뉴시스

부산에 가스 냄새가 난다는 신고가 빗발쳤다. 부산 해안 지역 곳곳에서 가스 냄새가 나 주민들 신고가 170여건이나 이어졌다.

경찰과 부산소방본부에 따르면 어제(21일) 오후 5시 30분부터 2시간 동안 부산 해운대구 중동과 남구 용호동·대연동, 동구 초량동·영주동 일대에서 가스 냄새가 난다는 신고가 연이어 접수됐다.

또 부산 해안선을 따라 서쪽 방향인 사하구 괴정동·하단동, 사상구 학장동 등과 함께 강서구 일대에서도 가스 냄새가 난다는 신고가 접수돼 모두 6개구 10개동에서 가스 신고가 계속됐다. 신고 전화는 119에 56건, 112 38건, 부산도시가스 80여 건 등 총 170여 건이나 걸려왔다. 이날 부산에 가스 관련 공사나 사고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가 이어지자 소방대원 85명과 장비 17대, 3개 경찰서 형사팀과 지구대 경찰관, 부산도시가스 사고조사반 등이 투입돼 산업시설 등의 가스배관을 확인했지만 정확한 원인을 찾지 못했다.

부산해경도 가스냄새가 해안선을 중심으로 서쪽으로 이동하는 것으로 미뤄 부산항 내 LNG선 등 선박을 대상으로 확인에 나섰지만 별다른 원인을 찾지 못했다. 가스 냄새 신고는 많았지만 특별한 인명피해는 보고되지 않았다. 부산소방은 이날 오후 8시쯤 비상소집을 해제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15:30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15:30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15:30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5:30 05/12
  • 금 : 65.54하락 1.215:30 05/12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제18회 자동차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