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실청 '당 주의보', 두 잔 마시면 하루 권고량 92%… 시판음료는 더 높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매실청 당 주의보. /사진=이미지투데이
매실청 당 주의보. /사진=이미지투데이

매실청 섭취에 '당 주의보'가 내려졌다. 소화촉진, 피로회복, 살균작용 등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매실청을 과용할 경우 당 섭취량이 증가할 수 있어 과도한 섭취를 자제해야 한다.

한국소비자원은 오늘(22일) 시중에 유통 중인 매실청 8종과 홈메이드 매실청(집에서 직접 만든 것) 33종에 대해 당류 함량을 조사해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100g 당 당류 함량은 시중판매 매실청이 평균 57.2g, 홈메이드 매실청이 평균 49.6g으로 시판 매실청이 홈메이드보다 15.3%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매실음료는 보통 매실청과 물을 1:4 비율로 희석한 것으로, 200ml 기준 두 잔을 마시면 시중판매 매실청은 세계보건기구(WHO) 1일 당류 섭취 권고량(50g)의 92%(당류 약 46g), 홈메이드 매실청은 80%(당류 약 40g)를 섭취하게 된다. 매실청을 요리에 설탕 대신 쓸 경우, 1큰술에는 당 5g, 1티스푼에는 당 1g을 함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매실청을 음료나 요리에 너무 많이 쓰면 당 섭취량이 증가해 건강을 해칠 수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들에게 매실청 제조 및 섭취 시 당류 함량 등을 고려할 것을 당부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91하락 16.5814:36 03/05
  • 코스닥 : 921.43하락 4.7714:36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4:36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4:36 03/05
  • 금 : 63.11상승 1.6714:36 03/05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이낙연 "윤석열 사퇴, 상식적이지 않은 뜬금없는 처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오세훈-박형준 시장 후보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