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구대 암각화, '가변형 임시 물막이'사업 없던 일로… '안전성 충족' 안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반구대 암각화. /자료사진=뉴시스
반구대 암각화. /자료사진=뉴시스

반구대 암각화 보존을 위한 가변형 임시 물막이 사업(카이네틱 댐 사업)이 결국 중단됐다. 지난 21일 문화재청은 제7차 건축분과 문화재위원회를 열어 울산시 울주군 국보 제285호 반구대 암각화 보존을 위한 '가변형 임시 물막이'사업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카이네틱 댐 사업은 반구대 암각화가 물에 잠겨 훼손되는 것을 막기 위해 진행했던 사업으로 세차례의 실험 결과 이음매 부분에서 물이 새는 등 문화재위원회에서 요구하는 안전성을 충족하지 못하는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

문화재청과 울산시는 반구대 암각화 수위 조절안, 생태 제방안 등을 포함한 다양한 대안을 다각적으로 검토해 최선의 보존 방안이 빠른 시간 내 수립될 수 있도록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