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병우 수석 소명 의혹, 청와대 "박근혜 대통령 NSC발언, 국가안보에 대한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우병우 민정수석에 대해 언급한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 /자료사진-뉴시스
우병우 민정수석에 대해 언급한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 /자료사진-뉴시스

우병우 민정수석 감싸기 논란이 일자 정연국 대변인은 "우병우 수석에 대한 소명이 아니다"라며 적극 부인했다. 오늘(22일) 정연국 대변인은 지난 21일 박근혜 대통령의 NSC 발언과 관련해 "그건 우병우 수석 의혹에 대한 소명이 아니라 국가안보를 지켜야 한다는 소명이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북한 동향과 관련한 점검과 안보 상황에 대한 점검 등 엄중한 자리이지 않았냐"며 "수석에 대한 소명이 아니라 국가안보와 국민안전을 지켜야 한다는 소명의 시간인 것"이라고 거듭 설명했다.

앞서 박근혜 대통령은 NSC를 주재한 자리에서 "요즘 저도 무수한 비난과 저항을 받고 있는데 지금 이 상황에서 대통령이 흔들리면 나라가 불안해진다"며 "여기 계신 여러분도 소명의 시간까지 의로운 일에는 비난을 피해가지 마시고, 고난을 벗 삼아 당당히 소신을 지켜 가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박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최근 각종 의혹으로 퇴진 위기에 몰린 우 수석을 감싸는 것이 아니냐는 해석을 낳았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0.70상승 21.8618:03 04/20
  • 코스닥 : 1031.88상승 2.4218:03 04/20
  • 원달러 : 1112.30하락 4.918:03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8:03 04/20
  • 금 : 64.83하락 0.2918:03 04/20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대화 나누는 홍남기-김성원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 [머니S포토] 국회 긴급현안보고 출석한 '정의용'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