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노후화된 남북회담본부 보수…공원 일부 해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가 노후화된 남북회담본부를 보수한다.

서울시는 27일 열린 제10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종로구 삼청동 산2-28번지 일대 남북회담본부를 공공청사로 결정하는 ‘북촌지구단위계획 결정안’이 조건부 가결됐다고 28일 밝혔다.

남북회담본부는 완공 45년이 지난 시설로 안전사고 우려와 비효율적 내부구조로 시설개선 요구가 있었지만 공원으로 지정돼 건축물 보수에 어려움이 있었다.

서울시는 이번 회의에서 남북회담본부 정형화가 가능한 최소 범위로 와룡근린공원을 일부해제(2만5158.2㎡)하고 공공청사로 결정(2만2700㎡)했다.

공원해제에 따른 대체공원은 안산도시자연공원 인접지(3만6099㎡)로 결정될 예정이다.
남북회담본부 위치도. /자료=서울시
남북회담본부 위치도. /자료=서울시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0.70상승 21.8618:03 04/20
  • 코스닥 : 1031.88상승 2.4218:03 04/20
  • 원달러 : 1112.30하락 4.918:03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8:03 04/20
  • 금 : 64.83하락 0.2918:03 04/20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대화 나누는 홍남기-김성원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 [머니S포토] 국회 긴급현안보고 출석한 '정의용'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