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남기 농민 생존시간 2~3주" 딸 백민주화 기자회견… '청문회' 조속개최 촉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백남기 농민의 딸 백민주화씨가 28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청문회 개최를 요구하던 중 눈물을 보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백남기 농민의 딸 백민주화씨가 28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청문회 개최를 요구하던 중 눈물을 보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백남기 농민의 딸 백민주화씨가 기자회견을 열어 청문회 개최를 촉구했다. 경찰이 쏜 물대포에 맞아 사경을 헤매고 있는 백남기 농민의 딸 백민주화씨 등 가족과 시민단체는 오늘(2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백남기 농민의 예상 가능한 생존 시간이 2~3주가량 밖에 남지 않았다"며 빠른 청문회 개최를 촉구했다.

‘백남기 농민의 쾌유와 국가폭력 규탄 범국민대책위(백남기대책위)’는 이날 "백남기 농민의 생명이 지난주부터 매우 상태가 악화돼 위중한 상태"라며 이같이 요구했다.

백남기씨의 딸 백민주화씨는 "아버지가 천천히 죽음에 이르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어 고통스럽다. 물대포를 살수하는 끔찍한 방법으로 20초 만에 뇌사 상태에 치달았음에도 정부는 아무 말이 없다"며 정부의 행동을 성토했다. 백민주화씨는 말을 잇던 도중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백민주화씨는 이어 "강신명 경찰청장은 어떤 책임도 지지 않고 다음 달 퇴임하려고 하는지 묻고 싶다. 어떻게 아무 일도 아닌 것처럼 덮고 명예롭게 경찰청을 떠날 수 있냐"며 되물었다. 이들은 "대통령은 국가폭력에 대한 책임 있는 조치를 즉각 시행하라"며 청문회 개최를 다시 한번 강하게 요구했다.

백남기씨는 지난해 11월 민중총궐기 대회에 참가했다가 경찰이 쏜 물대포에 맞아 8개월 넘게 사경을 헤매고 있다. 백씨는 현재 서울대병원에 입원 중이며 대뇌 절반 이상과 뇌 뿌리까지 손상돼 의식을 회복하기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52.83하락 43.2810:30 03/09
  • 코스닥 : 883.36하락 21.4110:30 03/09
  • 원달러 : 1143.70상승 10.510:30 03/09
  • 두바이유 : 68.24하락 1.1210:30 03/09
  • 금 : 68.32상승 1.9510:30 03/09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LH 사태, 국가적 범죄"
  • [머니S포토] 당대표 퇴임 앞둔 '이낙연' 민주당 김태년 대행체제 준비
  • [머니S포토] 당대표 퇴임 앞둔 '이낙연' 마지막 최고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LH 사태, 국가적 범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