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 살인마, 형사, 기자

뮤지컬 <잭 더 리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미지=디큐브아트센터
/이미지=디큐브아트센터

정통 스릴러 뮤지컬 <잭 더 리퍼>가 3년 만에 관객을 찾았다. <잭 더 리퍼>는 1888년 영국 런던에서 처참하게 매춘부들을 살해한 희대의 연쇄살인범 ‘잭 더 리퍼’를 소재로 한 작품이다.

작품은 1888년 영국 런던을 공포의 도가니로 몰아넣었던 희대의 연쇄살인마 ‘잭 더 리퍼’의 실제 사건을 다룬다. 연쇄살인마와 사건을 해결하려는 형사, 살인에 연루된 의사와 특종을 쫓는 신문기자의 이야기를 풀어내며 살인마의 실체를 파헤쳐 가는 과정을 담았다.

1888년 런던 강력계 수사관 ‘앤더슨’은 연쇄살인범 잭 더 리퍼를 수사 중이다. 매춘부만 노리는 잔인한 살인수법 때문에 언론에 공개하지 않지만 런던타임즈 기자 ‘먼로’는 코카인 중독자인 앤더슨의 약점을 노린다. 결국 앤더슨은 먼로에게 특종 기사를 제공하고 한 사건기사 당 1000파운드를 받는 거래를 한다.

한편 의사 ‘다니엘’은 앤더슨을 찾아가 범인을 안다고 제보한다. 며칠 후 런던타임즈에 잭더리퍼의 예고살인 속보가 신문 1면을 장식하고 사건은 점점 더 미궁으로 치닫는다.

10월9일까지
서울 디큐브아트센터

☞ 본 기사는 <머니S>(www.moneys.news) 제447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8.85하락 1.9513:31 08/08
  • 코스닥 : 829.48하락 2.1613:31 08/08
  • 원달러 : 1305.20상승 6.913:31 08/08
  • 두바이유 : 93.75하락 1.9813:31 08/08
  • 금 : 1791.20하락 15.713:31 08/08
  • [머니S포토] 수도권 이틀간 물폭탄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출석한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정의당 '이은주'
  • [머니S포토] 수도권 이틀간 물폭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