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안하는 이유, 남성 '돈 없어서'·여성 '기대에 맞는 사람 못 만나서'

 
 
기사공유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30세 이상 미혼남녀의 결혼을 안하는 이유가 성별에 따라 큰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2015년도 전국 출산력 조사’에 따르면 30~44세 미혼남녀 839명(남성 446명, 여성 393명)을 대상으로 지금까지 결혼하지 않은 이유를 조사했더니 남성은 ‘소득이 낮아서’(10.9%), ‘집이 마련되지 않아서’(8.3%), ‘결혼 생활 비용 부담이 커서’(7.9%), ‘고용상태가 불안해서’(5.7%), ‘결혼 비용이 마련되지 않아서’(4.4%), ‘실업상태여서’(4.2%) 등 경제적 이유로 분류되는 항목들이 모두 41.4%에 달했다.

이어 ‘본인의 기대치에 맞는 사람을 만나지 못해서’(17.2%), ‘이성을 만날 기회가 없어서’(8.6%), ‘결혼에 적당한 시기를 놓쳤기 때문에’(7.1%), ‘결혼할 생각이 없어서’(6.8%) 등이었다.

특히 사회 초년생인 30~34세 남성은 다른 연령층(35~39세와 40~44세)보다 경제적 이유로 결혼하지 않았다는 응답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미혼여성의 경우 경제적 문제를 결혼하지 않은 이유로 꼽은 비율이 모두 11.2%(‘소득이 낮아서’ 3.5%, ‘집이 마련되지 않아서’ 0.5%, ‘결혼 생활 비용 부담이 커서’ 2%, ‘고용상태가 불안해서’ 1.6%, ‘결혼 비용이 마련되지 않아서’ 2.3%, ‘실업상태여서’ 1.3%)로 나타났다.

반면 미혼여성은 ‘본인의 기대치에 맞는 사람을 만나지 못해서’(32.5%)를 결혼하지 않은 이유로 꼽았고 이어 ‘결혼할 생각이 없어서’(11%), ‘결혼보다 내가 하는 일에 더 충실해지고 싶어서’(9.2%), ‘결혼 생활과 직장일 동시 수행 곤란, 결혼 생활로 본인의 사회활동에 지장이 있을까 봐’(7.7%), ‘결혼에 적당한 시기를 놓쳤기 때문에’(6.5%), ‘이성을 만날 기회가 없어서’(5%), ‘상대방에 구속되기 싫어서’(4.4%)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대도시에 살거나 취업 중인 미혼여성의 경우 결혼보다 본인의 일에 충실해지고 싶어서 결혼하지 않았다는 응답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왔다.
 

진현진 2jinhj@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9.97상승 28.9318:03 08/04
  • 코스닥 : 835.35상승 7.7818:03 08/04
  • 원달러 : 1194.10상승 0.718:03 08/04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3 08/04
  • 금 : 42.97상승 0.4918:03 08/0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