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지영 "아이유, 카메라 울렁증 나았다며 꿀 보내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하지영 "아이유, 카메라 울렁증 나았다며 꿀 보내줘"
MC 겸 방송인 하지영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bnt와 함께한 이번 화보는 총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됐다. 하지영은 첫 번째 콘셉트에서 어깨라인을 드러낸 오프숄더 원피스를 착용해 여성스러운 면모를 보이는가 하면 화이트 룩으로 맑은 소녀의 모습을 연출하기도 했다. 그리고 마치 여신이라도 나타난 듯한 마지막 콘셉트에서는 새하얀 웨딩드레스를 착용해 우아하면서 고혹적인 분위기를 자아냈다.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하지영은 8년 동안 함께해 온 SBS 예능 ‘한밤의 TV연예’는 세상에서 가장 큰 행운을 얻은 프로그램이라며 무한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에 “만약 ‘한밤’이 없었다면 다른 사람의 이야기도 잘 듣지 않았을 것이고 이해도 못했을 것이다. 누군가 나에게 다시 태어나도 리포터를 하겠냐고 물어보면 당연히 하겠다”고 답했다.

그리고 인터뷰를 하면서 가장 많이 들었던 말은 무엇이냐는 질문에 “‘밝다’, ‘너를 보면 기분이 좋아진다’라는 말을 듣는다. 그리고 전화번호도 내가 물어본 것은 30%고 나머지 70%는 그쪽에서 물어봤던 것 같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아이유에 대해 “인터뷰를 하러 입구에서부터 오는데 얼굴이 좋아 보이지 않더라. 어떤 이유 때문인지 약간 카메라 울렁증이 생겼다고 했는데 나와 인터뷰를 하고 난 이후 전부 나았다고 했다. 정말 고마웠고 ‘한밤’쪽으로 영상 편지도 보내주고 우리 집으로 꿀도 보내줬다. 어린 나인데도 불구하고 배려하는 모습들을 보면서 배우게 되더라”고 칭찬했다.
하지영 "아이유, 카메라 울렁증 나았다며 꿀 보내줘"
한편 결혼에 대한 질문에는 “헤어진 지 4년째다. 6년 동안 만나고 헤어진 남자가 있는데 그런 반려자가 있다면 내일이라도 당장 할 것”이라며 헤어진 이유에 대해서는 “사랑도 많았고 배려가 깊은 분이었는데 술을 정말 좋아한다. 그 부분이 맞지 않았고 당시 결혼이라는 것이 너무 무섭더라."라고 답했다.

<이미지제공=레인보우미디어>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5.81상승 2.4209:32 11/30
  • 코스닥 : 725.46하락 2.0809:32 11/30
  • 원달러 : 1325.70하락 0.909:32 11/30
  • 두바이유 : 80.96상승 4.2809:32 11/30
  • 금 : 1748.40상승 8.109:32 11/30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주유소 곳곳 유류 품절... 바닥난 '휘발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운송 거부 지속에 결국 칼빼든 정부
  • [머니S포토] 김기록 대표 '코리아센터 합병과 전략 발표'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