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수현 "모노키니로 검색어 1위…감사한 기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추수현 "모노키니로 검색어 1위…감사한 기회"
드라마 ‘갑동이’에서 수영장 장면을 통해 실시간 검색 1위에 오른바 있는 추수현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bnt함께한 이번 화보는 총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 됐다. 첫 번째 콘셉트는 여성스러움을 더해준 화이트 오프숄더와 약간의 섹시함을 가미한 언밸런스 스커트로 몽환적인 소녀의 모습을 보여줬다. 다음 콘셉트는 그의 이기적인 기럭지를 강조하는 랩 원피스로 한층 더 매력적인 모습으로 연출했다.

마지막은 시크함이 묻어나오는 네이비 컬러의 모던한 점프수트로 그가 가지고 있는 보이시한 매력을 나타냈다.

화보 촬영을 마친 후 인터뷰에서 추수현 하면 ‘명품 몸매’가 가장 먼저 떠오른다고 하자 그는 “처음 촬영 때는 용감하게 촬영했는데 검색어 1위를 하고 놀랐다”라며 “지금의 나를 알리게 된 계기라 생각한다. 참 감사한 기회였다”라고 밝혔다.

평소 몸매 관리에 대해 묻자 “특별한 관리는 운동을 항상 한다. 일주일에 세 번 이상은 꼭 한다”며 “탄수화물과 짠 음식을 적게 먹고 땀 흘리며 운동 하는 것이 최고다”라며 전했다.

몸매 중 가장 자신 있는 곳과 자신 없는 곳을 묻자 그는 “하체가 길다 보니 다리가 가장 자신 있다”며 “멋있게 봐주시는 분들이 있지만 태평양같이 넓은 어깨가 콤플렉스다”라며 전했다.

이어 노출 작품에 대한 부담을 묻자 “부담감이 없다면 거짓말인 것 같고 어느 정도는 가지고 있다”라며 “나에게 좋은 작품이 들어와 그 노출이 아름답고 진한 사랑의 요소가 될 수 있는 부분이라면 굳이 배제하지는 않겠다”라고 밝혔다.
추수현 "모노키니로 검색어 1위…감사한 기회"
한편 함께 작업하고 싶은 남배우를 꼽자 “조인성 선배님이다. 작품 할 때 아픈 캐릭터를 많이 해서 보듬어 주고 안아 주고 싶다는 생각했다”며 “드라마에서 보여주는 이미지들이 사랑하고 싶은 남자였는데 실제로는 어떤지 궁금하다”라고 답했다.

<이미지제공=레인보우 미디어>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0.77상승 8.2412:38 12/01
  • 코스닥 : 740.35상승 10.8112:38 12/01
  • 원달러 : 1302.90하락 15.912:38 12/01
  • 두바이유 : 80.44하락 0.5212:38 12/01
  • 금 : 1759.90하락 3.812:38 12/01
  • [머니S포토] 코엑스 아쿠아리움, 산타마을 놀러온 '인어공주'
  • [머니S포토] 개폐시연 바라보는 원희룡 장관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김기문 회장 '중소기업 파이팅!'
  • [머니S포토] 서울교통공사 6년만에 총파업, 전국철도노조 역시 다음달 2일 예고
  • [머니S포토] 코엑스 아쿠아리움, 산타마을 놀러온 '인어공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