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례 물놀이 사고, 50대 가장 안타까운 죽음… 부인·자녀들은 무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구례 물놀이 사고. /자료사진=뉴스1
구례 물놀이 사고. /자료사진=뉴스1

구례 물놀이 사고로 50대 가장이 목숨을 잃었다. 지난 1일 오후 6시30분쯤 전남 구례군 문척면 한 다리 아래 하천에서 이모씨(51)가 물에 빠졌다.

이씨는 부인, 자녀 2명과 물놀이를 하던 중 하천 수로에 휩쓸려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는 119구조대에 의해 1시간20여분만에 구조됐지만 끝내 숨졌다.

물살에 휩쓸렸던 부인과 자녀들은 다행히 빠져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