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지구촌 금융] 독일과 영국의 '제조업PMI 희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유로존의 7월 제조업 PMI(구매자관리지수)가 독일의 호조에 힘입은 반면 영국은 브렉시트 여파로 3년 내 최저수준을 나타냈다.

국제금융센터가 공개한 국제금융속보 자료에 따르면 같은 기간 유로존 제조업 PMI는 52.0으로 속보치(51.9)를 소폭 웃돌며 경기 호·불황의 기준인 50을 상회했다. 다만 독일을 제외한 역내 여타 주요국의 제조업 경기가 부진한 양상을 보여 유럽중앙은행(ECB) 통화정책의 추가 완화 압력이 커질 전망이다.

국가별로는 독일이 생산과 고용 개선 등에 힘입어 53.8을 나타낸 반면 프랑스는 신규수주 부진 등으로 50을 하회하며 48.6으로 집계됐다. 이탈리아도 지난달(53.5)보다 하락(51.2)하며 2015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영국은 유럽연합(EU) 탈퇴 결정 충격에 따른 기업의 투자심리 악화로 같은 기간 제조업 PMI 확정치(48.2)가 속보치(49.1)를 큰 폭으로 하회했다. 세계 수요 부진으로 파운드화 약세에 따른 수출 제고 효과가 제한적으로 나타났다.

로이터와 파이낸셜 타임즈(FT)는 “영국의 수입물가 상승은 중소기업의 비용부담으로 이어졌다”며 “브렉시트로 인한 충격이 산업 전반으로 확산될 여지가 상당하다”고 보도했다.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23:59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23:59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23:59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23:59 04/09
  • 금 : 60.94하락 0.323:59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