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사 또 결핵 의심환자로… 보건당국 역학조사 나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뉴스1 DB
/자료사진=뉴스1 DB
고려대안산병원 신생아중환아실에 근무하는 간호사 A씨(23·여)가 결핵 의심환자로 신고돼 보건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질병관리본부·경기도·안산단원보건소는 고려대안산병원 신생아중환아실에서 근무하는 간호사 A씨가 정기 건강검진에서 결핵 의심환자로 지난달 28일 신고돼 역학조사를 실시 중이라고 7일 밝혔다.

간호사 A씨는 흉부 X선 검사에서 결핵 의심 판정을 받았다. 기침 등 증상이 없었고 객담 도말검사·결핵균 핵산 증폭검사에서 결핵균이 검출되지 않았다. 신고 즉시 업무종사 일시제한과 결핵 치료를 실시하고 있다.

보건당국은 A씨와 접촉한 대상이 신생아·영아이고 최근 비슷한 사례가 지속 발생함에 따라 통상 3~8주 걸리는 객담 배양검사 결과 확인 전에 선제적으로 조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질병관리본부는 경기도·안산단원보건소와 결핵역학조사반을 구성하고 고려대안산병원에 상황실을 설치해 지난 6월28일~7월26일 해당 병동을 이용했던 신생아·영아 51명과 같이 근무한 직원 57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한다.

고려대안산병원은 결핵과 잠복결핵 검사를 진행할 소아진료실을 별도로 마련했고 7일 조사대상자 보호자들에게 개별 연락을 취할 계획이다.

잠복결핵감염은 결핵균에 노출돼 감염은 됐으나 실제 결핵으로 발병은 하지 않은 상태다. 잠복결핵감염은 전염성은 없으나 이중 10%가 결핵으로 발병한다.

해당 의료인과 같이 근무한 직원 57명에 대한 역학조사 결과, 7일 현재까지 조사가 완료된 48명 중 추가 결핵환자는 없었다.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