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청 공중화장실서 20대 여성 목 조른 30대 남성, 살인미수로 조사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주시청. /자료사진=뉴스1
제주시청. /자료사진=뉴스1

제주시청 공중화장실에서 20대 여성의 목을 조른 혐의(살인미수)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지난 7일 공중화장실에서 20대 여성의 목을 조른 혐의(살인미수)로 A씨(32)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 7일 오전 4시20분쯤 제주시 이도2동 제주시청 내 공중화장실에서 A씨는 휴대전화 충전용 케이블을 이용해 B씨(22)의 목을 조른 혐의를 받고 있다.

B씨가 비명을 지르며 저항하자 남자화장실에 있던 시민이 소리를 듣고 여자화장실로 가 A씨를 제압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자세한 범행 동기를 조사 중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8.36하락 15.1615:25 08/17
  • 코스닥 : 828.14하락 6.615:25 08/17
  • 원달러 : 1310.20상승 2.115:25 08/17
  • 두바이유 : 92.12하락 2.4815:25 08/17
  • 금 : 1789.70하락 8.415:25 08/17
  • [머니S포토] 가처분 심문 출석 이준석 "당내 민주주의 훼손"
  • [머니S포토]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특위, 개회
  • [머니S포토] 주호영 與 비대위, 김진표 국회의장 예방
  • [머니S포토] 디지털자산 민관합동 TF 출범
  • [머니S포토] 가처분 심문 출석 이준석 "당내 민주주의 훼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