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우, 12일(금요일) 밤부터 시간당 150개 '별들의 향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성우. /자료=한국천문연구원 제공
유성우. /자료=한국천문연구원 제공

오는 12일 밤에 열대야를 잠시 잊게 해줄 유성우의 향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한국천문연구원은 오는 12일 밤 10시부터 13일 새벽 12시30분까지 2시간30분동안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의 향연이 펼쳐질 것이라고 오늘(8일) 밝혔다.

유성우는 유성(별똥별)들이 비처럼 내린다는 의미로 복사점이 위치한 별자리 이름을 따서 짓게 된다.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는 매년 8월에 볼 수 있으며 유성우 현상은 '109P/스위프트-터틀(Swift-Tuttle)' 혜성에 의해 우주 공간에 흩뿌려진 먼지 부스러기들이 지구 대기에 진입하면서 일어난다.

국제유성기구(IMO, International Meteor Organization)에 따르면 올해는 시간당 약 150개(ZHR=150)의 유성우를 관측할 수 있다. 유성체들이 지나는 평균속도는 약 59km/s로 예측된다.

한국천문연구원은 "도시 불빛으로부터 벗어나 깜깜하고 맑은 밤하늘이 있는 곳 또는 주위에 높은 건물과 산이 없어 사방이 트인 곳이 관측장소로 좋다"며 "일반적으로는 하늘의 중앙, 머리 꼭대기인 천정을 넓은 시야로 바라본다고 생각하면 된다"고 밝혔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0.00하락 42.3118:03 09/23
  • 코스닥 : 729.36하락 22.0518:03 09/23
  • 원달러 : 1409.30하락 0.418:03 09/23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3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3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 [머니S포토] 스토킹 집착형 범죄 관련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 "공공기관 韓 경제의 핵심주체"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