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우 올림픽] 중국 국기, '별 각도 다른' 오성홍기 시상식 게양… "국기는 국가 자존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 국기. /자료=중국 바이두 캡처
중국 국기. /자료=중국 바이두 캡처

중국 국기가 잘못 제작된 채로 리우올림픽에 게양돼 논란이 일고 있다. 오늘(8일) 중국 신화왕 등은 "리우올림픽 여자 10m 공기권총 종목에서 장멍쉐가 중국에 첫 금메달을 안겨준 뒤 시상식에서 게양된 중국 국기 오성홍기에 오류가 발견됐고, 다른 시상식에서도 같은 오류가 확인됐다"고 전했다.

신화왕은 "국기는 국가를 상징하고 로고는 국가의 자존심을 상징한다"며 비난했다.

중국 국기는 공산당을 상징하는 큰 별을 중심으로 노동자, 농민, 소부르주아, 민족 부르주아 등 4대 계급을 대표하는 작은 별들이 큰 별을 향하는 각도가 다르게 돼 있다. 그러나 리우에서 게양된 중국 국기에서 별들은 수평한 방향으로 놓여있다.

이에 대해 중국 올림픽 대표단은 현재 중국 국기 문제에 대해 리우올림픽 조직위원회측과 협의하는 중이라며 "우리(중국) 문제가 아니라 브라질 현지 당국의 준비 문제"라고 전했다.

리우 주재 중국총영사관도 웨이보(중국판 트위터) 계정을 통해 중국 대표단이 중국 국기의 잘못된 점을 발견하고 현장에서 조직위원회 측에 항의했다고 말했다.

리우올림픽 조직위측은 이에 대해 "중국측에 사과의 뜻을 표명한 뒤 시상식에 쓰이는 각국 국기를 중국이 아닌 제3의 기업에 전부 위탁 제작해 납품받았는데 즉각 이 기업에 연락해 국기 수정을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3.10상승 2.318:01 08/08
  • 코스닥 : 830.86하락 0.7818:01 08/08
  • 원달러 : 1306.40상승 8.118:01 08/08
  • 두바이유 : 93.75하락 1.9818:01 08/08
  • 금 : 1791.20하락 15.718:01 08/08
  • [머니S포토] 박은빈·하윤경·주종혁 '발리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수도권 이틀간 물폭탄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출석한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박은빈·하윤경·주종혁 '발리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