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2분기 매출 3525억원 '역대 최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는 13일 열리는 넷마블 ‘리니지II:레볼루션 VIP NIGHT’. /사진=넷마블
오는 13일 열리는 넷마블 ‘리니지II:레볼루션 VIP NIGHT’. /사진=넷마블

넷마블게임즈는 지난 2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3525억원을 기록하며 분기 기준 역대 최고매출을 달성했다고 8일 밝혔다. 이중 해외매출은 2036억원으로 전체 매출 중 58%를 차지했다.

지난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44.6% 증가한 수치다. 영업이익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2.8% 늘어난 534억원을 기록했다. 상반기 연결기준 매출은 678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1.8% 증가했고, 같은 기간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112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5% 늘었다.

지난 2분기 전체 매출의 해외매출 비중은 사상 처음으로 전체 매출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세븐나이츠’, ‘모두의마블’, ‘마블 퓨처파이트’ 등의 인기가 기인했다.

특히 지난 2월 일본 시장에 진출한 세븐나이츠는 출시 100일만에 누적 다운로드 400만을 돌파하고, 지난 6월 일본 애플앱스토어 최고매출 3위를 기록했다. 일본 게임시장에서 외산 게임이 이 같은 성적을 거둔 것은 ‘세븐나이츠’가 최초다.

넷마블은 “올해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해 현지화 개발 및 마케팅에 투자를 집중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해외매출 비중도 58%까지 증가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글로벌 공략에 집중 투자해 가겠다”고 말했다.

넷마블은 하반기에도 다양한 신작을 통해 국내외 게임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우선 지난 6월 말 출시 직후 국내 양대 마켓 최고매출 1위를 기록하며 높은 인기를 유지하고 있는 ‘스톤에이지’를 순차적으로 글로벌 시장에 내놓는다.

또 하반기 최고 기대작 ‘리니지II:레볼루션’을 연내 출시할 예정이다. 모바일 MMORPG '리니지II:레볼루션'은 ‘언리얼 엔진4’를 사용한 최고 수준의 그래픽으로 원작의 감성을 완벽히 재현했으며, 리니지 고유의 혈맹 시스템과 실시간 공성전, 최대규모의 오픈필드를 그대로 옮겨와 이용자들에게 높은 기대를 받고 있다.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3.78상승 42.915:30 08/11
  • 코스닥 : 832.15상승 11.8815:30 08/11
  • 원달러 : 1303.00하락 7.415:30 08/11
  • 두바이유 : 94.89상승 0.5815:30 08/11
  • 금 : 1813.70상승 1.415:30 08/11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차세대 폴더블폰 'Z폴드4·플립4'
  • [머니S포토] 與 침수피해 자원봉사 속 인사 나누는 주호영·나경원
  • [머니S포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저지 대응단 출범식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