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차업계, 티몬이 판 재규어XE 탓에 ‘발칵’… 소송전으로 번질 수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재규어XE
재규어XE

소셜커머스 티몬이 ‘재규어XE’를 판매하자 그동안 일정한 권역을 정해두고 영업을 해온 수입차업계에 비상이 걸렸다.

8일 티몬은 정상가 5510만원짜리 ‘재규어XE’ 2.0디젤 포트폴리오 트림과 5400만원짜리 R-Sport 모델 20대에 한해 700만원을 깎아 팔았다. 모델이나 트림에 관계없이 총 판매대수가 20대다.

신차를 온라인 쇼핑몰에서 직접 결제할 수 있는 방식으로 판 건 티몬이 처음이다. 구매 프로세스는 티몬에서 구매한 뒤 차 구입비 계좌이체를 마치고, 해당 내용이 확인된 다음에야 거래가 완료된 다음에야 소비자가 차를 인도받게 된다.
티몬이 재규어XE를 700만원 할인판매하며 논란이 불거졌다 /사진=티몬 제공
티몬이 재규어XE를 700만원 할인판매하며 논란이 불거졌다 /사진=티몬 제공


일반적으로 수입차업계는 자동차를 해외 본사에서 수입하는 수입사(임포터)와 이를 판매하는 판매사(딜러)로 구분한다. 수입사는 판매사들에게 파를 팔 수 있는 권리인 ‘판매권’을 주는데 이 판매권이 최대한 겹치지 않도록 조절한다. 일정 지역에서 일정한 수익을 올릴 수 있도록 관리하는 행위로 서비스 등의 커버리지와도 맞물린다.

아울러 판매권을 따내기 위해 수입사가 배분하는 딜러십에 공개입찰하게 되고, 수입사는 안정적으로 차를 팔 수 있는 업체에 해당 권리를 준다. 딜러사는 이 과정에서 일정 판매량을 보장하게 되는데 이는 곧 회사의 투자금 규모로 볼 수 있다. 따라서 서로의 영역을 침범하지 않으려 노력하는 게 일반적인 모습이다.

예전에 홈쇼핑에서 차를 판 브랜드가 있었다. 이는 수입사도 해당 내용을 인지하고 딜러사와 협의가 된 상태지만 이번 소셜커머스 판매는 수입사인 재규어코리아 측이 전혀 모른 상태에다 티몬측은 묵묵부답 상태다.

이에 티몬 관계자는 “우리는 공식 딜러사와 계약했기에 판매차종엔 아무런 문제가 없다”면서 “컬러도 고를 수 있고 원한다면 매장에서 시승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3시간만에 다 팔렸고 차를 잘 아는 분들이 관심을 보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재규어코리아는 충격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공식 딜러들도 해당 내용을 파악하느라 분주하다. 재규어코리아 관계자는 “해당 내용에 대해 미리 협의하거나 들은 바 없어서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면서 “만약 티몬의 주장처럼 딜러사의 행위일 경우 계약내용을 재검토할 것”이라고 전했다.

수입차업계에선 영국 재규어 본사가 이 사태를 어떻게 받아들이느냐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재규어코리아에 압박을 가할 수도 있어서다.

수입차업계 관계자는 “XE가 생각만큼 안팔려서 짜고 한 게 아니라면 딜러관리에 허점을 드러낸 사례”라며 “이 경우 브랜드 가치를 중요시 여기는 영국 본사가 가만히 있지 않을 것”이라 평했다. 또 그는 “이번 사태로 딜러단속이 심해져서 온라인 판매는 어렵지 않겠느냐”고 전망을 덧붙였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4.27상승 42.2615:30 07/07
  • 코스닥 : 757.97상승 13.3415:30 07/07
  • 원달러 : 1299.80하락 6.515:30 07/07
  • 두바이유 : 101.73하락 9.3415:30 07/07
  • 금 : 1736.50하락 27.415:30 07/07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차세대 V10 모델 '우라칸 테크니카' 국내 출시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차세대 V10 모델 '우라칸 테크니카' 국내 출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