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게임사용자 순위, 상위 10개 중 한국 게임 5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와이즈앱
/자료사진=와이즈앱

모바일 게임사용자 상위 10개 중 한국 개발사가 만든 게임은 5개로 절반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모바일 시장조사 업체 와이즈앱이 지난 한 주 동안 주간 스마트폰 게임 사용자 수를 조사한 바에 따르면 넷마블 게임즈의 ‘모두의마블’이 10대들의 압도적인 지지로 총 179만명이 이용해 사용자 수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모장의 ‘마인크래프트’로 131만명, 3위는 넷마블 게임즈의 ‘세븐나이츠’가 114만명, 4위는 ‘프렌즈팝’으로 101만명이 이용했다.

‘모두의마블’, ‘마인크래프트’, ‘세븐나이츠’, ‘프랜즈팝’, ‘애니팡2’, ‘클래시 오브 클랜’은 출시된 지 몇 년이 지났지만 모든 지표에서 여전히 최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사용자 수가 많은 상위 10개 게임 중 올해 출시된 게임은 2개로 클린마스터 게임즈의 ‘롤링 스카이’, 나이언틱의 ‘포켓몬 고’였고 한국 개발사 게임은 없었다. 상위 10개 중 1인당 주간 사용시간이 가장 긴 게임은 ‘프렌즈팝’으로 4시간29분이었다.

한편, 한국에 정식 출시되지 않은 ‘포켓몬 고’는 사용자 순위는 떨어졌으나 여전히 주간 71만명이 사용했으며 설치자는 157만명이다.

위 조사는 와이즈앱이 지난 한 주 동안 전국 1만9407명의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 표본조사로 실시됐으며 95% 신뢰수준에서 오차 범위 ±0.7%다.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18:03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18:03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18:03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8:03 01/27
  • 금 : 55.32하락 0.0918:03 01/27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