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고분양가 규제에 개포3단지 논란 일단락…‘지나친 규제’ 불만도 가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개포주공 3단지 재건축 물량인 현대건설의 ‘디에이치 아너힐즈’가 촉발시킨 고분양가 논란이 일단락됐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분양 보증 불승인에 재건축 조합이 분양가 인하를 결정해 결국 분양 보증을 받아 냈기 때문.

반면 일각에서는 정부의 갑작스러운 분양가 규제가 시장 혼란을 야기했다는 불만도 제기하고 있어 앞으로 정부 규제의 방향과 강도가 어느 정도 가다듬어 질 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9일 업계에 따르면 HUG는 최근 개포주공3단지 재건축조합이 제시한 평균 분양가 3.3㎡당 4137만원에 대해 분양보증을 최종 발급했다.

앞서 조합과 HUG는 개포3단지 일반분양 가격을 두고 갈등을 빚었다. 당초 조합은 국내 최대 규모 커뮤니티시설이 적용되는 데다 고급 마감재로 상품을 차별화해 시장성이 충분하다는 판단에 평균 분양가를 3.3㎡당 4457만원으로 책정했다.

하지만 역대 최고 수준의 분양가로 고분양가 논란이 일자 정부가 개입해 제동을 걸었고 분양보증 발급을 독점 취급하는 HUG가 ‘고분양가로 향후 사업 리스크가 커질 수 있다’는 이유를 들어 몇 차례 보증 발급을 반려하자 조합 측은 백기를 들었다. 조합이나 시공사 입장에서도 분양 일정이 지속 연기될 경우 단지 가치 하락 등 손해가 분명해지기 때문에 HUG의 지적을 받아들인 것으로 풀이된다.

결국 디에이치 아너힐즈의 분양가는 두 차례 조정을 거쳐 3.3㎡당 4137만원에 책정됐다. 평균 분양가 기준으로 3.3㎡당 320만원, 전용면적 84㎡ 기준 약 1억1000만원이 한 달여 사이 낮아졌다.

업계에서는 이번 고분양가 규제를 계기로 강남 재건축단지에 대한 규제가 한층 강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적정 분양가에 대한 세부 기준이 마련되지 않은 상황에서 규제 칼날만 들이민다는 불만의 목소리도 높아져 강남권 재건축 시장에서 정부와 조합 측의 또 다른 대립을 촉발 시킬 수 있는 우려가 남았다는 점은 앞으로 해결해야할 과제로 남았다.
개포주공3단지 인근 공인중개사 모습. /사진=뉴스1 DB
개포주공3단지 인근 공인중개사 모습. /사진=뉴스1 DB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